남북미·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 ‘설왕설래’

입력 : ㅣ 수정 : 2019-06-25 0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세현 “金·트럼프 DMZ서 만날 수도”…靑 “남·북·미 회담 계획 없다” 선 긋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9~30일 방한 중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판문점 등 남북 국경지역에서 남·북·미, 북미 정상 간 전격회동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22일 익명의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 국경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고자 노력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도 24일 한 라디오 방송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오는 김에 DMZ를 간다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깜짝 만남이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3일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받았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흥미로운 내용”이라고 표현한 대목이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중 판문점 만남 제안이 아니냐는 것이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도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중 DMZ 방문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남·북·미 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 남·북·미 정상회담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북미 정상 간 회동도 가능성이 희박해 보인다. 정부 핵심 관계자는 “전격적으로 성사된다면 북미 비핵화 대화의 분기점이 되겠지만 현재까지는 이번에 북미 정상의 만남 가능성은 논의되지 않는 것으로 안다”면서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의 방한 중 전격적으로 북미 접촉이 이뤄지지 않는 이상 김 위원장이 현 국면에서 서둘러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이유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9-06-25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