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이종석 “통일부 감 못 잡아” 쓴소리…남북관계 경색 국면에 더 난감해진 김연철

입력 : ㅣ 수정 : 2019-06-25 0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세현 “비정상” 이어 또 비판 곤혹…金, 남북 교류협력 적극 발굴 방침
김연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연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같은 진영’ 선배 장관들의 질책성 훈수를 잇따라 받고 있다. 지난 2월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남북 관계의 교착이 지속되는 가운데 통일부가 좀더 적극적인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쓴소리였다.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과 그에 따른 남북 관계 경색으로 통일부 장관으로서 운신의 폭이 좁은 와중에 우군 진영에서도 압박성 쓴소리가 나오자 김 장관은 난감한 표정이다.

노무현 정부에서 통일부 장관을 역임한 이종석 전 장관은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한반도평화번영포럼 긴급좌담회에서 “통일부가 감을 잡고 해야지 워킹그룹에서 어떤 것을 한다고 통일부 장관이 거기에 귀를 대야 한다면 북한이 우리를 쳐다보지 않는 것에 대해서 뭐라고 할 수 있을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세현 전 장관은 지난 21일 한 남북 관계 관련 토론회에서 김 장관이 축사를 하고 자리를 뜨자 “통일부 장관이 지금 축사를 하고 다니는 것은 비정상”이라고 했다.

앞서 대표적 대북 대화론자인 김 장관은 지난 4월 야당의 반대를 뚫고 장관에 취임했다. 취임 직후 전임 조명균 장관 시절 통일부가 대북 제재 등에 발목이 잡혀 남북 관계를 진전시키지 못했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남북 교류협력과 관련된 새로운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부처에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에는 진척이 없고,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 지원도 전면 확대되지 못하는 실정이다. 북한도 정부의 대화 제의에 호응을 하지 않고 있으며, 대북 정책 하나하나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미국의 양해와 지지를 얻어야 하는 점도 정책 추진에 속도를 내지 못하는 요인 중 하나다.

그나마 최근 김 장관이 남북 대화 재개의 마중물로 대북 인도 지원을 택한 것은 성과로 꼽힌다. 지난달 중순부터 세계식량계획(WFP)·유니세프 대북 인도 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 공여,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의 방북 신청 승인, WFP를 통한 쌀 5만t 대북 지원을 잇따라 발표했다.

김 장관은 북미 비핵화 협상이 진전되기 전까지 대북 제재라는 현실적 제약 조건은 인정하되, 제재하에서 진행할 수 있는 남북 교류협력 사업을 적극 발굴한다는 기조인 것으로 보인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9-06-25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