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상반기 한국 투자 51% 급감

입력 : ㅣ 수정 : 2019-07-12 0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국인 투자 45% 줄어 56억 달러 기록
올림픽 준비·징용 배상 판결 영향인 듯
올 상반기 한국에 대한 외국인직접투자(FDI) 규모가 1년 전의 3분의2 수준에 머물렀다. 특히 최근 한국에 대해 수출 규제를 가하고 있는 일본이 한 해 사이에 투자액의 절반 이상을 줄인 점이 도드라졌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상반기 외국인 직접투자 신고액이 98억 7000만 달러(약 11조 6000억원)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7.3%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실제 투자 도착 기준으로는 45.2% 감소한 56억 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등에 따라 글로벌 투자 위축세가 나타난 결과다. 지난해 상반기에 신고 기준으로 157억 50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유례없이 높은 실적을 보인 데 따른 기저효과도 영향을 미쳤다. 다만 이번 실적은 신고와 도착 기준으로 모두 10년 평균 실적치를 웃돌아 장기적인 상승 추세가 유지되고 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일본이 투자를 크게 줄였다. 일본의 대(對)한국 투자는 신고 기준으로 5억 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 8억 2000만 달러에서 38.5% 감소했다. 도착 기준으로는 6억 7000만 달러에서 3억 3000만 달러로 51.2% 급감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2020년 도쿄올림픽 준비 등으로 국내 투자에 집중하는 탓에 한국 투자가 감소했다”면서 “특히 일본은 자국의 정보통신 업종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일본 기업이 강제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한국 대법원의 판결이 이뤄진 뒤 양국 관계가 급속도로 냉각된 점이 투자 감소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수출 규제 조치에 앞서 일본 투자자들이 투자 규모를 선제적으로 줄였을 여지도 있다.

EU와 중국도 투자심리 위축에 따라 신고 기준으로 전년 대비 각각 41.5%, 86.3% 줄였다. 다만 미국은 신고 기준으로 전년 대비 3.1% 증가한 31억 1000만 달러를 투자했다.

이두걸 기자 douzirl@seoul.co.kr
2019-07-12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