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 대통령 만나 소신껏 말하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0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7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7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의 회동을 하루 앞두고 “소신껏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17일 늦은 밤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다닌) 민생 현장은 가는 곳마다 소득주도성장의 실험장이 되어 있었고, 시민의 아픈 절규에도 정부는 어떤 해법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일본의 통상 보복조치로 우리 경제와 민생은 치명타를 맞았고 사회 갈등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오직 국익과 국민만을 생각했다. 그래서 아무런 조건 없이 대통령에게 만남을 제안했고, 그 결과 내일(18일) 대통령과의 회동이 성사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실질적인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문 대통령과 어떤 회담이라고 수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의 회동에서 “소신껏 말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이 땀 흘리며 준비한 일본 문제에 관한 해법을 대통령에게 강력하게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오후 두 차례에 걸쳐 대변인, 비서실장, 일부 최고위원, 당직자 등과 함께 회의를 열고 문 대통령에게 제안할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에 대한 해법 등에 대한 의견을 모았다.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 등을 논의하기 위한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은 18일 오후 4~6시 청와대에서 열린다. 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청와대 회동은 지난해 3월 5당 대표 회동을 기준으로 1년 4개월, 지난해 11월 5당 원내대표 회동을 기준으로 9개월 만이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