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협회 “일본 물감 쓰지 않겠다” 불매운동 선언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15: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 8층에 전시된 ‘평화의 소녀상’ 손에 ‘표현의 부자유전’ 팸플릿이 들려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을 비롯해 그동안 일본에서 외압으로 전시되지 못했던 작품을 모은 전시는 사흘 만인 지난 3일 중단됐다. 나고야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4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시 아이치현문화예술센터 8층에 전시된 ‘평화의 소녀상’ 손에 ‘표현의 부자유전’ 팸플릿이 들려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을 비롯해 그동안 일본에서 외압으로 전시되지 못했던 작품을 모은 전시는 사흘 만인 지난 3일 중단됐다.
나고야 연합뉴스

한국미술협회(미협)와 산하단체들이 일본 내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에 반발해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겠다고 선언했다.

미협과 산하 17개 시·도 지회, 153개 지부, 118개 산하단체는 지난 13일 ‘평화와 문화예술을 파괴하는 일본 아베정권의 퇴진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미협은 “일본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한국의 삼권분립을 부정하고 있다”며 “한국 행정부는 사법부와 독립적인 위상을 가지고 있으며 이는 민주주의 기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는 역사·정치적 보복”이라며 “국제적으로 인정되는 민주주의 가치에 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미협은 또 “이런 흐름 속에 일본 정부는 부당한 압력행사를 통해 국제 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 행사중 하나인 ‘표현의 부자유, 그 이후’에 출품된 ‘평화의 소녀상’의 전시를 중단시켰다”며 “국가가 헌법에 보장된 표현의 자유를 부정하는 반민주적인 사건을 일으킨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협은 “전시 중인 작품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해 중단시킨 일본 정부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민주주의 국가에서 일어날 수 없는 일이다. 표현의 자유와 세계평화에 대한 확고한 보장 등을 단호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올바른 역사인식과 강제징용에 대한 일본의 반성과 사죄, 정당한 배상이 이뤄지길 강력히 촉구한다”며 표현의 자유, 창작발표의 자유 보장을 요구했다. 끝으로 미협은 “아베 정권의 퇴진을 강력히 주장하며 노(NO) 아베, 불매운동을 단호히 전개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 물감과 먹은 한국화에 사용되고 있으며 일본의 필기구 업체 제품도 미술재료로 널리 쓰이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