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 물러나는 민경욱 “막말 논란은 훈장” 자평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16: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연합뉴스

▲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연합뉴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당 대변인 사퇴와 관련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막말 논란은 제1 야당 대변인에게는 상처이자 훈장”이라고 밝혔다. 민경욱 의원이 대변인직에서 물러난 점을 두고 ‘골든타임’, ‘천렵질’ 등 페이스북에서의 구설수가 배경이 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지만 당에서는 “경질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떠나는 민 의원도 스스로를 ‘강력한 공격수’라고 자평했다.

황 대표는 이날 수석 대변인에 재선의 김명연 의원을, 대변인에 초선 김성원 의원,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을 각각 내정했다. 기존 대변인 가운데 민경욱 의원은 교체됐고, 전희경 의원은 유임됐다.

이에 민 의원은 “청와대 대변인, 원내 대변인, 당 대변인을 거쳐 우리 동네 대변인 복귀를 신고한다”며 페이스북에 소회를 밝혔다. 그는 “황 대표 취임과 함께 지난 5개월여간 내년 총선에서의 압승과 정권 교체, 그리고 보수우파 통합을 위한 행보에 발맞춰 왔다”며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전국 곳곳을 누볐다”고 말했다.

이어 “소임을 다하는 과정에서 막말 논란도 있었다. 그러나 막말 논란은 제1 야당 대변인에게는 상처이자 훈장”이라고 자평했다.

민 의원은 “다음 대변인단에도 강력한 공격수는 필요할 것”이라며 “이번 인사로 대여(對與) 공격이 약화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파출소 피하려다 검찰청 만난 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총선 승리와 정권 교체를 위해서 자리에 관계없이 강한 야당의 일원으로서 주어진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2020년 총선까지 재선을 위해 지역구 주민들과 더 많은 시간을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