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정부에 불편한 자유의여신상 시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17: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의 지치고 가난한 사람들을 나에게 보내다오’... 이민정책과 안맞아
‘너의 지치고 가난한, 자유롭게 숨 쉬기를 갈망하는 사람들을 나에게 보내다오.’

미국 뉴욕 자유의 여신상 기단부(받침대)에 새겨진 시 ‘새로운 거상’(The New Colossus)이 도널드 트럼프 정부 들어 잇달아 수난을 당하고 있다. 이민자들에게 ‘아메리칸 드림’의 상징이 된 여신상과 유대인 이민자 후손이 쓴 시는 트럼프 대통령 집권 뒤 그의 반이민 정책을 지지하는 관리들의 공격에 직면해 왔다.
<yonhap photo-1261=“”> (FILES) In</yonhap> (FILES) In this file photo taken on May 18, 2019 the full moon rises behind the Statue of Liberty in New York City. - Acting US immigration chief Ken Cuccinelli came under fire August 13, 2019, for twisting the words of a famed poem that appears on a plaque at the Statue of Liberty. “Give me your tired and your poor who can stand on their own two feet and who will not become a public charge,” Cuccinelli said on National Public Radio when asked if Emma Lazarus‘ “The New Colossus” is “part of the American ethos.” (Photo by Johannes EISELE / AFP)/2019-08-14 09:58: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FILES) In
(FILES) In this file photo taken on May 18, 2019 the full moon rises behind the Statue of Liberty in New York City. - Acting US immigration chief Ken Cuccinelli came under fire August 13, 2019, for twisting the words of a famed poem that appears on a plaque at the Statue of Liberty. “Give me your tired and your poor who can stand on their own two feet and who will not become a public charge,” Cuccinelli said on National Public Radio when asked if Emma Lazarus‘ “The New Colossus” is “part of the American ethos.” (Photo by Johannes EISELE / AFP)/2019-08-14 09:58:27/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최근 미 이민국을 맡아 저소득층 이민을 제한하는 정책을 펼치고 있는 켄 쿠치넬리 국장 대행은 또다시 논란에 불을 지폈다. 쿠치넬리 국장 대행은 전날 공영 라디오방송 NPR 인터뷰에서 시 내용이 미국인의 풍조를 반영하는 데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당연히 그렇다”면서 “너의 지치고 가난한, 스스로 두 발로 설 수 있고 생활보호 대상자가 되지 않을 사람들을 나에게 보내다오”라고 비꼬아 말했다.
Ken Cuccinelli Acting Director of United States Citizenship and Immigration Services Ken Cuccinelli, speaks during a briefing at the White House, Monday, Aug. 12, 2019, in Washington. (AP Photo/Evan Vucci)/2019-08-14 10:14:3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en Cuccinelli
Acting Director of United States Citizenship and Immigration Services Ken Cuccinelli, speaks during a briefing at the White House, Monday, Aug. 12, 2019, in Washington. (AP Photo/Evan Vucci)/2019-08-14 10:14:39/ <연합뉴스

이는 그가 당일 발표한 새 이민 규정과 관계가 깊다. 새 규정은 소득이나 교육 수준이 낮아 저소득층 의료보장, 식료품 할인권, 주택 바우처를 사용한 적이 있는 사람들에게 정부가 더 쉽게 취업 허가나 영주권을 거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의 발언은 13일 CNN 인터뷰에서 상징적인 시를 고쳐 썼다는 비판을 받았고, 그는 “난 시를 쓴 게 아니라 질문에 답했을 뿐”이라면서 “오늘 하루종일 좌파들이 했던 것처럼 상황을 왜곡하지 말라”고 대답했다. 이어 “시는 미국 연방법에 처음 생활보호 관련 규정이 생긴 지 1년 뒤에 쓰여졌다”면서 “계급사회였던 유럽 출신 이민자들을 위해 쓰여진 것”이라고 말했다.
시 ‘새로운 거상’이 새겨진 동판 플리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시 ‘새로운 거상’이 새겨진 동판
플리커

시를 둘러싼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7년 스티브 밀러 백악관 정책 고문은 이민 정책을 놓고 기자단과 설전을 벌이던 중 ‘자유의 여신상은 이민자와 관련이 없으며, 해당 시 역시 당초 여신상에 없었다가 나중에 추가된 것’이라고 말해 정치권과 언론의 비판을 받았다.

프랑스가 미국 독립 100주년을 맞아 선물한 자유의 여신상이 1886년 처음 공개됐을 때 이 시가 없었던 것은 맞다. 미국에서 기단부를 제작할 비용을 마련하며 시인 엠마 라자루스에게 경매에 부칠 시를 써 달라 부탁했고, 라자루스는 1883년 몰려드는 이민자들을 보고 영감을 얻어 시를 썼다.

하지만 그는 4년 뒤 세상을 떠났고, 시는 여신상이 공개된 뒤 그의 친구가 발견해 1903년 기단부 동판에 새겨질 때까지 17년이 걸렸다. 뉴욕항에 자리잡은 여신상은 엘리스섬 출입국 검문소로 입항하는 배에 탄 이민자들이 가장 먼저 만나는 ‘미국 것’으로, 이민자들을 맞아주는 상징물이 됐다는 게 역사가들의 중론이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