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컷 세상] 더위에 지친 비둘기

입력 : ㅣ 수정 : 2019-08-15 01: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위에 지친 비둘기 폭염이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동물도 더위에 지쳤는지 비둘기 한 마리가 벤치 밑 그늘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사람이 다가가도 움직일 생각이 없는 것이 인간에 대한 두려움보다 그늘진 자리를 빼앗기는 것이 더 싫은 눈치다. 인간도 동물도 모두 견디기 힘든 여름이다. 더위가 한풀 꺾여 청량함을 맛보는 날이 어서 오길 바라 본다. 박지환 기자 popocar@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위에 지친 비둘기
폭염이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동물도 더위에 지쳤는지 비둘기 한 마리가 벤치 밑 그늘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사람이 다가가도 움직일 생각이 없는 것이 인간에 대한 두려움보다 그늘진 자리를 빼앗기는 것이 더 싫은 눈치다. 인간도 동물도 모두 견디기 힘든 여름이다. 더위가 한풀 꺾여 청량함을 맛보는 날이 어서 오길 바라 본다.
박지환 기자 popocar@eoul.co.kr

폭염이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동물도 더위에 지쳤는지 비둘기 한 마리가 벤치 밑 그늘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사람이 다가가도 움직일 생각이 없는 것이 인간에 대한 두려움보다 그늘진 자리를 빼앗기는 것이 더 싫은 눈치다. 인간도 동물도 모두 견디기 힘든 여름이다. 더위가 한풀 꺾여 청량함을 맛보는 날이 어서 오길 바라 본다.

박지환 기자 popocar@eoul.co.kr

2019-08-15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