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란드 “판매용 아냐” 반박에도, 트럼프 “부동산 빅딜 가능” 또 눈독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0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악관 “전략적 장소… 매입 구상 진전”
천연자원 풍부·지정학적 가치도 높아
잭슨·트루먼 등 美 역대 대통령도 관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덴마크 자치령 그린란드 구매설을 직접 거론하면서 매입 의도에 관심이 쏠린다.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달 예정대로 덴마크를 방문하면 그린란드 매입 문제가 어젠다가 될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뉴저지주 모리스타운에서 기자들에게 그린란드 매입 검토설과 관련해 “그것이 어쨌든 알려졌고, 우리가 논의했던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AP·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그는 이어 “그것은 기본적으로 대규모 부동산 딜이며, 많은 것이 이뤄질 수 있다”며 “그것(그린란드 매입)은 미국을 위해 전략적으로 좋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폭스뉴스에 나와 “그것(그린란드 매입 구상)은 진전되고 있고, 우리는 그것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덴마크는 우리의 동맹이고, 그린란드는 전략적 장소”라면서 “부동산 매입을 잘 아는 대통령(트럼프)이 살펴보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그린란드 매입 구상은 월스트리트저널이 지난 15일 그가 백악관 참모들에게 그린란드 매입 방안 검토를 여러 번 요청했다고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터무니 없다”고 일축했다. 킴 키엘슨 그린란드 총리 역시 “그린란드는 판매가 아니라 비즈니스에 열려 있다”고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린란드에 왜 눈독을 들일까. 세계에서 가장 큰 섬인 그린란드에는 금·우라늄·다이아몬드·석유 및 가스 등 각종 천연자원이 풍부하다. 경제적 조건뿐 아니라 북극해와 대서양 사이에 위치한 지정학적 가치도 높다. 미국은 그린란드에 미사일 탐지, 우주 감시·통제 등의 역할을 맡은 튤레 공군기지를 운영하고 있다고 폭스비즈니스가 전했다. 이런 전략적 중요성 때문에 중국이 지난해 그린란드의 공항 3개에 자금을 지원하려는 것을 미국이 막았다. 그린란드가 지원금을 받고도 갚지 못해 공항 운영권이 중국으로 넘어가는 것을 우려한 탓이다.

그린란드 매입은 트럼프 대통령이 처음 끄집어낸 것은 아니다. 미 국무부의 1867년 보고서에 의하면 앤드루 잭슨 대통령 시절 이 섬을 매입하는 방안이 부상했다. 또 1946년 해리 트루먼 대통령은 덴마크에 1억 달러를 제시했지만 거래는 성사되지 않았다. 약 210만㎢ 넓이의 그린란드 인구는 5만 6000명이다. 18세기 초 덴마크로 편입됐고 1979년부터 자치권을 행사하고 있다. 덴마크에서 연간 보조금 5억 달러를 받고 있으며 외교·국방, 통화정책 등은 덴마크에 의존한다. 2015년 기준 그린란드 국내총생산(GDP)은 24억 달러로 추정된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2019-08-20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