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각지 소녀상 세우는데 국민대선 반년째 공장 신세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0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생 모금 통해 제작… 학교 “찬반 갈려”
국민대 학생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태자며 모금활동을 해 ‘평화의 소녀상’을 제작했지만, 학교 측의 반대로 6개월 넘게 설치하지 못하고 공장에 방치되고 있다. 국민대 측은 교내 소녀상 설치가 정치적 쟁점이 될 수 있고 학내 반대 여론이 있다는 이유로 허가하지 않고 있다.

국민대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 ‘세움’의 이태준(28) 대표는 19일 “한국을 넘어 세계 각지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지고 있는데도, 여전히 ‘정치적 조형물’이라고 보는 눈은 쉽게 바뀌지 않는다”고 말했다.

세움은 위안부 피해 문제를 정의롭게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겠다는 목표로 지난해 4월 이 대표와 재학생 10여명 등이 참여해 꾸려졌다. 소녀상은 이들이 국민대 학생들로부터 모금한 1800여만원으로 지난 2월 완성됐다. 이후 건립 추진 1년을 맞은 지난 4월 학교 정문 밖에서 학생들에게 한 차례 공개된 게 전부다.

이 대표는 “학교 본부에 공식 문서를 보내 여러 차례 협의를 요청했지만, 학교는 만남의 자리조차 열지 않았고 학우 3800여명의 뜻을 담은 서명지도 받지 않았다”면서 “학교 측은 늘 소녀상 설치 문제를 외면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대에 소녀상을 왜 설립해야 하는지, 우리가 소녀상을 세우려고 어떤 노력을 해 왔는지 누구보다 잘 설명할 수 있는데 회의 참관이 안 된다고 한다”면서 “부디 학교가 올바른 결정을 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소녀상은 학생들의 인권 감수성을 일깨우고 평화를 되새기는 교육 공간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참담한 아픔을 우리 대학생들이 고민하고 기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국민대 관계자는 “‘교내외 전시물 설치와 관리에 대한 규정’에 따라 빠르면 이달 내 ‘전시물 심의위원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누가 참석할지 등은 전해지지 않았다.

한편 2017년 대구대는 구성원들이 힘을 모아 국내 대학 최초로 경산캠퍼스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운 바 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2019-08-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