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창 들고 싶다”… 분노한 대학가

입력 : ㅣ 수정 : 2019-08-21 07: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희망이 무너졌다” “태어날 때부터 용…”
딸 모교 고려대 등 커뮤니티 비판 봇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20 연합뉴스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20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한영외고 재학 시절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간 인턴한 뒤 해당 연구소 의학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알려지자 대학생 사이에서 허탈감과 분노가 터져 나오고 있다.

20일 서울 주요 대학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 후보자 딸의 논문 1저자 등재 문제를 두고 비판성 글이 여럿 올라왔다. 조씨가 생태환경공학과를 졸업한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의 한 이용자는 “나는 ‘금수저’ 물고 태어난 사람이 아니라서 대학시절 내내 MEET(의치의학교육입문검사) 보겠다고 매일 머리 싸매고 눈물나게 공부하고 아르바이트까지 뛰었구나”라면서 “너무 화가 나서 조국 말대로 ‘죽창’이라도 들고 싶다”고 분노를 드러냈다. 또 “연구에 전혀 기여하지 않고 그 분야 지식도 없는데 논문에 이름을 올려 고려대 수시전형에서 입학관들을 속인 건 고려대 입시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주장하는 글도 있었다.

박근혜 정권 시절 ‘비선실세’ 최순실의 딸 정유라와 직접 비교하며 이번 사안을 비판하는 글도 있었다. 고파스의 한 이용자는 “정유라 사태 때 분노했던 사람으로 정부가 바뀌면 더 상식적인 사회를 볼 것이라고 기대했는데 희망이 무너졌다”고 했다.

정유라가 입학 취소 조치를 당했던 이화여대의 ‘에브리타임’ 커뮤니티의 한 이용자는 “교수 시절 조국은 ‘개천에서 용이 되지 않아도 행복한 사회를 만들자’고 했는데 정작 딸은 태어날 때부터 용이었던 것 같다”면서 “평범한 우리는 평생 붕어, 개구리로 살라는 것이냐”고 토로했다.

조씨는 한영외고 유학반 재학 중이던 2008년 충남 천안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했다. 인턴십 프로그램을 마친 뒤 A교수를 책임저자로 2008년 12월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영어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보통 실험과 논문을 주도한 사람을 제1저자로 삼는 게 관례인데 고교생이던 조씨가 이 역할을 2주 동안 해냈다고 보기엔 무리라는 지적이 나온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2019-08-21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