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교수 “조국 딸, 영작에 굉장히 기여…부끄럽지 않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21 1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21  연합뉴스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21
연합뉴스

“외국 대학 진학 도움될 거라 생각해 제1저자 등재”
“진학에 도움 주려 빨리 게재 가능한 국내저널 택해”
“조 후보자 배우자와 아내, 한영외고 학부형 관계”
대한의사협회, 해당 교수 중앙윤리위원회 회부 의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A(28)씨가 고등학생 시절 연구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되도록 결정한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는 A씨가 논문 영작에 큰 기여를 했기 때문에 제1저자로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장 교수는 2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PD와의 통화에서 “논문은 영어로 쓴다. 외국 저널은 (논문의) 영어가 신통치 않으면 읽어보지도 않고 리젝트(게재 거절)한다. (조 후보자 딸이 논문 영작에 참여한 것은) 굉장히 기여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의 딸은 해외 유학을 마치고 돌아와 한영외고 유학반에 재학 중이었다.

조 후보자의 딸은 한영외고 2학년 때인 지난 2008년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간 인턴 프로그램에 참여했고, 그 해 12월 장 교수 등 단국대 의대 교수와 박사 과정 대학원생이 공동 저자로 참여한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이란 영어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 논문은 2009년 3월 발간된 대한병리학회지에 게재됐다. 이후 조 후보자의 딸은 고려대 생명과학대에 입학했다.

장 교수는 이날 통화에서 “영어 문제를 간과하는데, (단순한) 번역이 아니라 영어로 쓰는 것”이라면서 “굉장히 기여한 것”이라고 말했다.

제1저자로 올리면서 불이익을 받은 사람은 없냐는 질문에 “저자 중 (조 후보자 딸이) 가장 많은 기여를 했고, 제1저자를 누구로 할지는 책임저자인 내가 결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서브 미션(보조 임무)을 도와준 사람을 제1저자로 하면 그게 더 윤리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논문에 참여한 박사 과정 대학원생보다 조 후보자 딸이 더 많이 기여했다는 것이다.

또 “손해는 내가 제일 많이 봤다”면서 “외국 저널에 실으려고 계획했던 논문”이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도 조 후보자 딸의 대학 진학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제1저자로 올렸다는 사실은 인정했다.

장 교수는 “외국 대학 가는 데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해서 제1저자로 하게 됐다. 그게 문제가 있다면 책임을 져야지 어쩌겠느냐”면서 “적절하지는 않지만 부끄러운 짓을 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외국 저널에 실으려고 계획했는데, 조 후보자 딸이 대학 가는 데 (연구 실적을) 써야 하는데 (고등학교를) 졸업한 다음 논문이 나오면 소용없지 않느냐”면서 “그래서 할 수 없이 빨리 싣는 쪽을 택해서 국내 저널에 냈다”면서 “그래서 논문이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면이 있다”고 주장했다.

장 교수는 “연구 데이터를 조작했다든지 무슨 표절을 했다는 게 아니지 않냐”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당시에 조국 후보자 딸에 대해 굉장히 인상이 좋았다. 그런데 외국 대학 간다고 해서 그렇게 해줬는데 나중에 보니까 고려대를 갔다고 해서 상당히 실망했다”면서 “거기 갈 거면 뭐 하러 여기 와서 이 난리를 쳤나. 그런데 또 엉뚱하게 무슨 의학전문대학에 가고”라고 말하기도 했다.

장 교수는 자신의 부인과 조 후보자 부인이 아는 사이라는 점도 인정했다. 그는 “저는 (조 후보자를) 모르고, 집사람과 (조 후보자 딸) 어머니가 같은 학부형이었다. 학부형 모임을 자주 하니 서로 몇 번 부딪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내가 규정을 위반했거나 책임져야 할 일이 있다면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 딸이 참여한 인턴 프로그램은 대학이 공식적으로 운영한 것이 아니라 장 교수가 개인적으로 진행한 프로그램이었다.

단국대에 따르면 장 교수는 조 후보자 딸을 인턴으로 선발한 그 해 전후로 인턴 프로그램을 운영한 적이 한번도 없다.

한편 대한의사협회는 이날 장 교수를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의결했다.

의협 관계자는 “고등학생이 의학논문에 제1저자로 참여하는 사례는 극히 드물다”면서 “A교수가 언론을 통해 ‘조 후보자 딸을 도와주려고 했다’ 등의 발언을 한 정황 등을 봤을 때 윤리 위반 행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