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공개된 장대호 “흉악범이 양아치 죽인 사건”

입력 : ㅣ 수정 : 2019-08-21 16: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장대호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38)가 21일 오후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20일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장대호의 실명과 얼굴, 나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 2019.8.21  연합뉴스

▲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장대호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38)가 21일 오후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20일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장대호의 실명과 얼굴, 나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 2019.8.21
연합뉴스

장대호 “피해자 유족에 전혀 미안하지 않다”
고려시대 ‘무신정변’ 정중부에 스스로 대입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얼굴이 공개된 자리에서 “전혀 미안하지 않다”,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죄를 지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대호는 조사를 받기 위해 21일 오후 1시 30분쯤 구속수감 중인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를 나서 고양경찰서에 도착했다.

남색 반팔 상의에 회색 반바지 차림의 장대호는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사건”이라고 스스로 규정했다.

그는 “유치장에서 많이 생각해봤다.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죄를 지었다고 생각한다”면서 “반성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취재진이 “유족들한테 미안하지 않느냐”고 재차 물었지만 “전혀 안 미안하다”고 답했다.

시신 유기 장소에 대해 장대호는 “시신은 모두 같은 장소에 버렸다”고 답했다.

경찰이 장대호를 향한 질의응답을 중단하고 조사실로 데려가려 하자 장대호는 “왜 말을 못 하게 하느냐”면서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고려시대에 김부식의 아들이 정중부의 수염을 태운 사건이 있었다”면서 “정중부는 이 원한을 잊지 않고 있다가 무신정변을 일으킨 당일 (김부식의 아들을) 죽였다. 남들이 볼 때는 장난으로 수염을 태운 일이지만 당사자한테는 상대방을 죽일 만큼 큰 원한인 것”이라고 했다.

피해자가 자신에게 반말을 하고 모텔 비용을 제대로 치르지 않은 것은 살해당할 만큼의 원한이라는 주장인 셈이다.

장대호는 지난 8일 자신이 일하는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투숙객 A(32)씨를 둔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시신을 훼손한 뒤 지난 12일 새벽 자전거를 타고 1시간가량 한강변을 돌며 시신을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