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최대 경로 유튜브” 진보일수록 규제 찬성 높아

입력 : ㅣ 수정 : 2019-08-22 07: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학회·심리학회 세미나
정치적으로 진보 성향일수록 이른바 ‘가짜뉴스’의 유통 경로로 유튜브의 영향력을 더 높게 봤다. 유튜브에서 유통되는 정보를 정부가 규제해야 한다고 찬성하는 비율도 진보 성향일수록 높게 나타났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최근 가짜뉴스와 관련해 “구체적이고 체계적으로 제도를 정비하겠다”고 밝힌 와중에 나온 연구다.

한국방송학회와 한국심리학회가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주최한 ‘유튜브와 정치 편향성, 그리고 저널리즘의 위기’ 세미나에서 이상우 연세대 정보대학원 교수는 8월 중 555명을 대상으로 한 소비자 설문조사에서 드러난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어떤 이념 성향을 지녔든 유튜브를 ‘허위 정보가 가장 많이 유통되는 경로’ 1위로 꼽았지만 유튜브를 지목한 비율은 진보(35%), 중도(26%), 보수(21%) 순으로 낮아졌다. 유튜브 정보에 대한 정부 규제를 찬성하는 비율 역시 진보(62%), 중도(46%), 보수(27%) 순으로 달랐다.

국회 제출된 가짜뉴스 관련 법안과 관련해 이 교수는 “가짜뉴스 정의가 불명확하고, 헌법의 사전검열 금지 원칙을 위반하는 측면도 있다”면서 “충분한 논의를 거쳐 법제화 여부를 고민해야 한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명예훼손과 같은 긴급한 문제들은 형법의 명예훼손 조항 같은 기존 법률로 처벌할 수 있다고 이 교수는 제시했다.

‘유튜브 추천 콘텐츠와 확증 편향’을 주제로 발표한 최홍규 EBS 미래교육연구소 연구위원은 “자신의 정치적 성향과 비슷한 (유튜브의) 정치 콘텐츠 추천 시스템에 지속 노출되면 정당 지지도에 대한 태도 변화가 나타났는데, 특히 20대 진보 지지자 실험군에서 태도 변화가 가장 뚜렷했다”고 말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9-08-22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