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흙신’ 세 번째 만남 성사되나

입력 : ㅣ 수정 : 2019-08-26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회전 오르면 나달과 만날 가능성…하드코트 유리한 권순우 내일 경기
2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센터에서 막을 올리는 테니스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US오픈의 관전포인트 중 하나는 단연 19개월 만에 나란히 본선에 오른 정현(왼쪽·23)·권순우(22)의 선전 여부다. 권순우는 27일, 정현은 28일 본선 1회전에 돌입한다.

세계랭킹 151위 정현은 206위 어네스토 에스커베이도(미국)를 1회전에서 만난다. 정현이 지난해 한 차례 대결에서 완승을 거뒀던 터라 승산은 충분하다. 2회전에 오르면 33위 페르난도 베르다스코(스페인)·토비아스 캄케(독일·230위)전 승자를 만나는데, 여기서도 이기면 ‘흙신’ 라파엘 나달(오른쪽·스페인)과 만날 가능성이 크다. 정현은 2017년 ATP 투어 바르셀로나대회 8강전과 마스터스 100시리즈 파리대회 2회전에서나달과 두 차례 만나 모두 0-2로 패했다.

90위 권순우는 우고 델리엔(볼리비아·85위)을 상대한다. 델리엔은 올해 출전한 22개 대회 중 20개가 클레이 대회일 정도로 ‘클레이코트 편식’이 심해 하드코트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권순우에게 유리할 전망이다. 메이저 본선 첫 승을 따내면 2회전에서는 랭킹 5위인 다닐 메드베데프(5위·러시아)·프라지네시 군네스와란(인도·89위)전 승자와 만난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8-26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