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8K TV 화질’ 또 정면 충돌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0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 선명도 ICDM 요건 충족 여부 쟁점
두 회사 비교 시연하며 경쟁사 품질 폄하

LG “삼성 기준 미흡… 4~6K 수준” 공세
삼성 “ICDM 측정 주파수 방식에 적합
LG 동영상 업로드·구동 문제” 새로 제기

상대 제품 비난 마케팅 소모적 비판도
LG전자와 삼성전자가 초고화질 8K TV 기술을 놓고 17일 공방전을 벌였다. LG전자 직원이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전자현미경을 동원해 왼쪽 삼성 QLED TV의 화질 선명도가 국제 표준 규격에 맞지 않고, 백라이트를 덧대야 하는 기술적 한계 때문에 원래 색 대신 다른 색이 섞인 번짐 현상이 나타난다고 설명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LG전자와 삼성전자가 초고화질 8K TV 기술을 놓고 17일 공방전을 벌였다. LG전자 직원이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전자현미경을 동원해 왼쪽 삼성 QLED TV의 화질 선명도가 국제 표준 규격에 맞지 않고, 백라이트를 덧대야 하는 기술적 한계 때문에 원래 색 대신 다른 색이 섞인 번짐 현상이 나타난다고 설명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8K TV 품질을 둘러싼 삼성전자와 LG전자 간 공방이 17일 재현됐다. 삼성의 8K TV 화질 선명도(CM) 품질이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 요건을 충족했는지가 쟁점이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독일 가전 전시회 IFA에서 “삼성의 8K TV 선명도 측정 결과값이 12%로 ICDM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던 LG전자는 이날 다시 “삼성 8K TV는 8K라고 할 수 없는 4~6K 수준”이라고 공격 수위를 높였다.
LG전자와 삼성전자가 초고화질 8K TV 기술을 놓고 17일 공방전을 벌였다.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가 유럽 인터넷동영상(OTT) 기업의 8K 동영상을 바로 재생해 낸 삼성 TV와 업로드하지 못하다 화면이 깨져 버린 LG TV의 성능을 비교, 평가하고 있다. 삼성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LG전자와 삼성전자가 초고화질 8K TV 기술을 놓고 17일 공방전을 벌였다.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가 유럽 인터넷동영상(OTT) 기업의 8K 동영상을 바로 재생해 낸 삼성 TV와 업로드하지 못하다 화면이 깨져 버린 LG TV의 성능을 비교, 평가하고 있다.
삼성 제공

삼성은 ICDM의 측정 기준은 과거 아날로그 주파수 방식 TV에 적합할 뿐 픽셀수로 화질 품질을 정하는 최근의 디스플레이 품질 측정에 적합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삼성은 또 LG 8K TV에서 8K 동영상 콘텐츠가 로딩되지 않는 장면을 보여 주며, LG 제품이 다양한 8K 콘텐츠와 잘 호환되지 않는다고 새로운 문제를 제기했다.

두 회사는 비교 시연을 통해 경쟁사 TV 품질을 폄하했다. 오전에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LG는 삼성 QLED 8K TV와 비교하는 LG OLED TV로 8K보다 한 단계 낮은 사양인 4K 제품을 제시했다. 삼성 TV를 부품별로 분해한 전시도 이뤄졌는데, LG전자 HE연구소장인 남호준 전무는 이 중 QLED TV에 들어가는 QD(퀀텀닷) 필름을 들고 “이 시트가 들어가면 TV를 비싸게 구매해야 하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비교는 극단적으로 이뤄졌다. LG는 우주 공간에 반짝이는 별 영상을 상영했는데, 뚜렷하게 별빛을 내뿜은 LG TV와 다르게 삼성 QLED 8K TV에선 마치 화면이 꺼진 것처럼 검은 화면이 이어졌다. LG 측은 “자발광인 OLED와 다르게 백라이트를 덧대야 하는 LCD TV라는 한계 때문에 QLED 8K TV에서 별이 보이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다.

역으로 이날 오후 서울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열린 시연에선 LG 8K TV에서 유럽 인터넷동영상(OTT) 업체의 8K 동영상이 업로드되지 않거나 구동되지 않은 채 깨지는 장면이 연출됐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다양한 동영상과의 호환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추정한 뒤 “8K 화질은 화질 선명도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밝기와 컬러볼륨 등 다른 광학적인 요소와 화질 처리 기술 등 시스템적인 부분이 최적으로 조합돼야 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LG가 제시한 ICDM 기준을 삼성이 ‘아날로그 시대 기준’이라고 평가절하함에 따라 8K 품질 논란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LG TV는 블랙 표현에, 삼성 TV는 자연색 표현에 강점을 지녔다는 식의 차별적인 강점을 드러내기보다 상대 제품을 비난하는 방식의 마케팅 경쟁이 소모적이란 비판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LG 측은 “언뜻 구별하기 어렵다고 18K 금을 24K 순금으로 속일 수 없듯 8K 화질 기준 충족 여부는 소비자의 알권리에 해당한다”라고, 삼성 측은 “소비자는 종합적으로 화질을 체감하며, 상반기 소비자들은 (판매 1위인) 삼성을 선택했다”고 각각 응수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9-09-18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