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조국 딸 2007년 몽골 봉사활동 확인”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22: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미경 이사장 외통위 전체회의서 밝혀
강경화 “코이카 압수수색 보고 못받아”
이미경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이사장(왼쪽).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미경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이사장(왼쪽).
연합뉴스

 이미경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이사장이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이 코이카에서 몽골 봉사활동을 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 장관 딸이 봉사활동을 다녀온 것이 서류로 확인됐는가’라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질의에 “나중에 서류로 확인됐다”고 했다.


 조 장관의 딸은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과정에서 고교 재학 당시인 2007년 코이카가 진행한 몽골 봉사활동에 참여한 경력을 활용했으나, 실제 코이카 기록에는 조 장관 딸의 이름이 없다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검찰은 지난 3일 코이카를 압수수색했다.

 이 이사장은 ‘검찰이 코이카에서 무슨 자료를 압수했는가’라는 정 의원의 질의에 “(조 장관 딸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2007년 비정부기구 지구촌나눔운동본부와 협력한 몽골 자르갈란트 축산시범사업에 대한 자료를 가져갔다”고 했다. ‘(조 장관 딸 봉사활동 의혹에 대한) 검찰의 의문이 풀렸는가’라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코이카 압수수색은 출장 중이라 보고를 못 받은 것 같다”며 “보고를 받겠다”고 했다. 이 이사장은 “외교부에는 개발협력국에 보고했다”고 했다.

 한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접경지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 “(북한에) 방역 협력을 제안했는데 긴밀하게 협력이 되고 있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북한에서 확산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농림축산식품부와 계속 협의하고 있다”며 “야생멧돼지 경로와 관련해 여러 조치를 취했는데 전문가 이야기로는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평가가 있다”고 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9-09-19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