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부터 대정부질문·국정감사 10월 2~21일 진행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2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당 원내대표 정기국회 일정 잠정 합의
보수 2野, 조국 의혹 국정조사요구서 제출 자유한국당 김정재(왼쪽) 의원과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18일 국회 사무처 의안과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합의한 조국 법무부 장관 의혹 관련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보수 2野, 조국 의혹 국정조사요구서 제출
자유한국당 김정재(왼쪽) 의원과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18일 국회 사무처 의안과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합의한 조국 법무부 장관 의혹 관련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국정감사 일정을 포함한 정기국회 일정에 잠정 합의했다. 국정감사는 다음달 2일 시작될 예정이다.

 18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전날 각각 전화를 주고받으며 이런 일정 변경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에서 정기국회 일정을 소개하면서 “26일부터 정기국회 일정이 다시 정상화된다. 4일간에 걸쳐 대정부질의가 있고 2일부터는 국정감사가 있다”며 “예정보다 많이 늦어져 국민께 송구하다”고 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상임위별로 국감계획서 작성 단계다. 현재 조국 관련 상임위가 5개 정도로 파악되는데 이번에는 조국과 국정 전반의 총체적 실정을 지적하는 국감이 될 것”이라고 했다.

 대정부질문은 26일부터 진행된다. 국회는 26일 정치 분야, 27일 외교·통일·안보 분야, 30일 경제 분야, 다음달 1일 사회·문화 분야 등 나흘간 대정부질문을 진행한다. 당초 여야 3당은 오는 23~26일 대정부 질문을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일정(22~26일)에 장관들이 동행하게 돼 연기했다.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 예정됐던 국정감사는 다음달 2~21일 진행하기로 했다. 다만,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아직 날짜가 확정되지 않았다. 당초 여야는 9월 17∼19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합의했으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참석에 반대하면서 무산됐다. 3당 원내대표는 19일 만나 정기국회 일정과 관련한 세부 내용 등을 최종 조율할 계획이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co.kr
2019-09-19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