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국민 갈등 야기 송구… 檢개혁·공정 매진”

입력 : ㅣ 수정 : 2019-10-15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9. 10.14. 도준석 기자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9. 10.14. 도준석 기자pado@seoul.co.kr

문재인(얼굴) 대통령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 조합에 의한 검찰개혁을 희망했지만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면서 “그러나 결코 헛된 꿈으로 끝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조 장관 사퇴에 대해 이같이 말하고 “오늘 조 장관이 발표한 검찰개혁 방안은 역대 정부에서 요구돼 왔지만 누구도 해내지 못했던 검찰개혁의 큰 발걸음을 떼는 일”이라며 “국회 입법과제까지 이뤄지면 검찰개혁의 기본이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이번에 우리 사회가 큰 진통을 겪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또 “의미가 있었던 것은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 언론의 역할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생각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는 점”이라며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의 온전한 실현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9-10-15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