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 손정의 손에 넘어갈 듯

입력 : ㅣ 수정 : 2019-10-15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워크 상장실패로 고전… 자금 긴급수혈
소프트뱅크 최소 3조 5000억원 투자 계획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AP 연합뉴스

세계적인 정보기술(IT) 투자 기업가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가 상장 실패로 고전하는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에 수십억 달러를 추가 투자할 계획을 세워 두고 있다.

위워크는 모회사 위컴퍼니의 기업공개(IPO) 철회로 직면한 현금 부족 상황을 해소하고자 금융 수혈을 서두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프트뱅크가 얼마나 투자할지는 불확실하지만 위워크가 내년을 버티려면 최소 30억 달러(약 3조 5000억원)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프트뱅크 지분이 늘어나면 위워크 설립자인 애덤 뉴먼의 영향력은 더욱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손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는 2017년 44억 달러를 투자하는 등 위워크 지분 3분의1을 이미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WSJ는 위워크 이사회가 수십억 달러의 차입을 위해 JP모건체이스를 선정해 조달 참여 방법을 놓고 투자자와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위워크 홍보 담당자는 “자금 조달을 위해 월가의 주요 금융기관과 계약했다”며 “약 60개에 달하는 자금 제공처가 비밀유지 계약에 서명하고 우리 경영진, 은행 담당자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WSJ는 소프트뱅크의 지분이 확대되면 지난달 최고경영자(CEO)에서 물러난 설립자 뉴먼의 의결권이 더 축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소프트뱅크는 위워크 전체 이사 7명 가운데 2명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 초 약 470억 달러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평가됐던 위워크는 상장 실패 이후 가치가 200억 달러 아래로 추락한 상태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2019-10-15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