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터 맘대로 바꾸고 두달간 하혈도…PD수첩이 밝힌 엠넷 오디션의 민낯

입력 : ㅣ 수정 : 2019-10-16 08: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PD수첩 유튜브 화면 캡처

▲ PD수첩 유튜브 화면 캡처

음악방송 채널 엠넷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과 ‘아이돌학교’의 방송 조작 논란을 다룬 MBC PD수첩이 방송된 후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다.

15일 PD수첩의 시청률은 전국 5.1%를 기록했다. 이날 MBC가 방송한 모든 프로그램 중 최고 시청률이기도 하다.

PD수첩은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진들의 연습생들을 향한 ‘갑질’ 논란, 엠넷과 기획사들의 유착 의혹 등을 짚었다.

특히 ‘아이돌학교’에 출연한 이해인은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고 “‘3000명 오디션 어떻게 보셨어요’ 하고 물어보면 아무도 대답 못 할 것이다. 오디션을 안 봤으니까”라고 증언했다.

또 다른 출연자는 “촬영장 분위기가 엉망이었다. 배고프고 울고 그랬다. 창문을 깨고 탈출하기도 했다. 하혈을 두 달 동안 했다. 누구는 생리를 안 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아이돌학교’ 제작진은 “밥을 안 줬다고 하는데 급식소가 있었다. 밥을 잘 먹어서 살이 쪄서 걱정할 정도였다”고 반박했다.
PD6수첩 프로듀스 101

▲ PD6수첩 프로듀스 101

‘프듀X’ 한 출연자는 첫 공연 ‘센터’(무대에서 중심에 서는 사람)가 중간에 변경됐다고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그는 “연습생들이 센터를 뽑기로 했는데 제작진이 갑자기 투표 방식을 바꿔 그 연습생(방송에서 센터로 나온 사람)이 센터가 됐다”고 했다.

이 밖에도 제작진이 일부 연습생에게 경연곡을 유포했다는 주장, 데뷔 조가 이미 내정돼 있었다는 주장, 참가자와 계약을 하고도 방치했다는 주장 등이 제기됐다.

경찰이 해당 사안을 수사 중이고 엠넷은 수사 과정에서 별다른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는 태도를 보이는 가운데 ‘PD수첩’ 방송이 어떤 반향을 불러일으킬지 주목된다.

시청자(문자 투표 참여자)들로 구성된 ‘프듀X 진상규명위원회’는 전날 ‘PD수첩’ 방송 직후 성명문을 내고 수사기관에 ‘각 출연자의 실제 득표수를 알 수 있는 원 데이터 관련 자료’를 정보 공개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