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랄레스, 멕시코 망명… 볼리비아 ‘권력 공백’

입력 : ㅣ 수정 : 2019-11-13 0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정선거 불명예 퇴진 “곧 돌아올 것”
주요 관료 줄사퇴… 치안 급속도 악화
대통령궁 쫓겨나 노숙 신세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멕시코로 망명을 떠나기 전 수도 라파스에서 차로 약 6시간 떨어진 코차밤바 지역에서 누운 채 휴대폰을 들여다보고 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이 사진을 트위터에 게재하며 “코차밤바 주민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코차밤바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통령궁 쫓겨나 노숙 신세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멕시코로 망명을 떠나기 전 수도 라파스에서 차로 약 6시간 떨어진 코차밤바 지역에서 누운 채 휴대폰을 들여다보고 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이 사진을 트위터에 게재하며 “코차밤바 주민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코차밤바 AFP 연합뉴스

부정 선거 논란으로 사퇴한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망명을 위해 멕시코로 향했다. 대통령 사퇴로 공백 사태를 맞은 볼리비아는 시계 제로의 혼란 속으로 빠져드는 모양새다.

11일(현지시간) 모랄레스 대통령은 트위터에 “멕시코로 향하고 있다. 내 생명을 위해 피난처를 제공해 준 형제들의 관용에 감사를 표한다”면서 “정치적 이유로 고국을 떠나는 것이 슬프지만 나는 언제나 (고국을) 걱정할 것이며 더 큰 힘을 갖고서 곧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앞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장관은 모랄레스가 전화로 망명을 요청했으며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모랄레스는 멕시코 정부에서 보낸 비행기를 타고 멕시코로 향했다.

대통령과 부통령 등 주요 관료들이 줄줄이 물러나며 권력 공백을 맞은 볼리비아는 모랄레스 지지자들의 반발 속에 치안이 급속도로 악화됐다. 이날 수도 라파스를 비롯한 볼리비아 곳곳에서 지지자들이 방화와 습격 등을 저지르며 야권 시위대를 비롯한 경찰과 충돌했다. 모랄레스도 자신의 집이 공격받아 생명의 위험을 느꼈다고 전하는 등 야권 지지자들의 공격도 이어졌다. 일각에서는 과거 중남미 국가들의 군사 쿠데타 사례처럼 볼리비아에 군사 정부가 들어설 수도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현재 대통령 권한 대행으로 거론되는 야당 소속의 제닌 아녜스 상원 부의장은 이날 의회에서 “12일 모랄레스 대통령의 사표를 수리하기 위한 의회를 소집하고 대통령 선거가 시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상원의장이 부재한 가운데 아녜스 부의장이 여당 소속 의원들이 장악한 의회의 승인을 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성명에서 이번 사태에 대해 “서반구 민주주의를 위한 의미 있는 순간”이라고 규정하며 좌파 정부 지도자들의 ‘쿠데타’ 주장을 일축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9-11-1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