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술 거부 다음날, 아내 면회 간 조국…검찰 “추가 소환 필요하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15 1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전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접견을 마치고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와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019.11.1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전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접견을 마치고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와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2019.11.15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 조사 다음날인 15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면회했다. 전날 진술거부권을 행사해 8시간 만에 조사를 마치고 귀가한 조 전 장관을 상대로 검찰은 추가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이날 오전 조 전 장관은 부인 정 교수가 수감돼 있는 서울 의왕시 서울구치소에 방문했다. 정 교수는 지난달 다른 가족 없이 변호인만 동행한 면회는 오전 9시 44분쯤 끝마쳤다. 조 전 장관은 지난달 24일 정 교수가 구속된 직후 아들과 함께 면회를 가기도 했다.

조 전 장관은 전날 오전 9시 30분에 검찰청에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지만, 검찰의 모든 질문에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겠다고 나섰다. 검찰은 이날 준비한 질문만 마치고 조 전 장관을 오후 5시 30분쯤 돌려보냈다. 통상 피의자 신문 조사가 자정에 끝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례적으로 일찍 귀가한 것이다. 앞서 정 교수도 처음 검찰에 출석한 지난달 3일 건강 문제를 이유로 8시간 만에 귀가한 바 있다.

조사가 끝난 뒤 조 전 장관은 변호인단을 통해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팀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해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검찰이 아닌 재판을 통해 진실을 가리겠다는 의도다.

검찰은 추가 소환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애당초 수차례 소환할 계획을 세웠던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진술 태도와 상관없이 필요한 조사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조 전 장관의 진술거부권 행사를 놓고 “검찰의 수를 읽기 위한 행동”이라며 “(검찰 자료를) 검토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고, 검찰 수사 방향을 읽고 왔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국민이 볼 때 묵비권 행사는 안 좋은 선택이었고, ‘어떻게 저럴 수 있냐’고 느끼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