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항모 홍콩입항 불허… 홍콩인권법에 반격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06: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가조치도 가능… 美 실제행동에 달려, 휴먼라이츠워치 등 NGO도 제재할 것”
“트럼프 생큐” 성조기 든 홍콩시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에 서명한 28일 홍콩 센트럴 지역 국제무역센터 인근에서 홍콩 시민 두 명이 법안을 제정한 미국에 감사를 표시하고 있다. 홍콩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럼프 생큐” 성조기 든 홍콩시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에 서명한 28일 홍콩 센트럴 지역 국제무역센터 인근에서 홍콩 시민 두 명이 법안을 제정한 미국에 감사를 표시하고 있다.
홍콩 AP 연합뉴스

중국이 2일 미국 군함의 홍콩 입항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인권민주주의법’(홍콩인권법)에 서명한 지 4일 만에 중국 정부가 대응 조치를 내놓은 것이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이날부터 당분간 미국 군함과 함재기의 수리나 휴식을 목적으로 홍콩 입항을 허용하지 않으며, 홍콩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입장을 냈던 일부 비정부기구(NGO)를 제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항공모함 등의 홍콩 입항 불허가 언제까지 계속될지에 대한 질문에는 “미국의 실제 행동을 보라”고 답변했다.

화 대변인은 미국이 중국의 강력한 반대에도 홍콩인권법 제정을 강행한 것은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 원칙을 위반하고 중국 내정에 간섭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미국이 잘못을 바로잡아 홍콩 사무에 손을 쓰거나 중국 내정에 대한 어떠한 간섭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중국은 홍콩의 번영과 안정은 물론 중국의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상황 변화에 따라 “필요한 추가 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화 대변인은 “이들 비정부 기구들이 반중국 세력을 지원해 홍콩의 혼란을 조성했다”고 주장했다. 제재 대상 NGO는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를 비롯해 프리덤하우스, 미국국가민주기금회, 미국국제사무민주협회, 미국국제공화연구소 등이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9-12-0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