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서 ‘미국에 가장 반대하는 국가’ 5국에 들어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09: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판문점 북미 정상 ‘역사적인 만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19.6.3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판문점 북미 정상 ‘역사적인 만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19.6.30 연합뉴스

북한은 지난해 유엔 총회에서 미국에 가장 많은 반대 의견을 표결한 5개국 중 하나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일 전했다.

미 국무부가 최근 의회에 제출한 ‘2018년 유엔 투표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미국 정부가 국가 이익과 직접 연관됐다고 분류한 ‘유엔 주요 안건’ 20개 중 16건에서 미국과 반대되는 편에 투표했다.

이들 투표에서 북한은 반대 16건, 부분 찬성 2건, 기권 2건으로, 미국의 입장과 엇갈린 비율이 94%에 달했다.

유엔 총회에서 북한보다 더 많이 미국과 부딪친 국가는 중국과 이란, 니카라과, 투르크메니스탄 등 4개 국가다.

이들 4개국은 20개 안건 중 18건에서 미국의 반대편에 투표했다

다만 미국이 분류한 ‘유엔 주요 안건’에 북한 관련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