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 호화 오찬’ 전두환에 광주 “치매라더니…강제구인하라”

입력 : ㅣ 수정 : 2019-12-15 1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주 “알츠하이머라면서 재판 불참에 골프, 호화 생활 뻔뻔…역사 심판대 세워야”
5·18 민주화운동 광주서 비판 여론 확산
“더 늦기 전에 준엄한 법의 심판 받게 하라”
“‘착한 알츠하이머’ 궤변 말고 석고대죄해”
全, 쿠데타 주역 하나회 멤버들과 기념오찬
1인당 20만원… 전두환, 12·12 40년 기념 오찬 전두환(오른쪽) 전 대통령이 1979년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된 12일 서울 강남의 고급 중식당에서 군사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기념 오찬을 즐기고 있다. 이 모습을 직접 촬영한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근신하고 반성해도 모자랄 판에 전두환씨는 1인당 20만원짜리 기념 오찬을 했다”고 말했다.  정의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인당 20만원… 전두환, 12·12 40년 기념 오찬
전두환(오른쪽) 전 대통령이 1979년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된 12일 서울 강남의 고급 중식당에서 군사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기념 오찬을 즐기고 있다. 이 모습을 직접 촬영한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근신하고 반성해도 모자랄 판에 전두환씨는 1인당 20만원짜리 기념 오찬을 했다”고 말했다.
정의당 제공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반란 40년을 기념해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호화 오찬’을 즐긴 데 대해 5·18 민주 항쟁 당시 고통을 겪었던 광주에서 전 전 대통령을 재판에 강제로 출석시켜야 한다는 등 비판의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내년 총선에서 광주 서구을에 출마하는 이남재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금까지 일말의 반성도 없는 전두환의 후안무치함에 분노를 참을 수 없다”면서 “내년은 5·18 40주년이다. 더 늦기 전에 전두환을 강제구인해서라도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광주시당도 14일 성명을 내고 “더는 ‘착한 알츠하이머’라는 궤변으로 ‘선택적 알츠하이머‘를 포장하지 말길 바란다”면서 “하루 속히 광주 시민과 민주 영령 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동남을에 출마 예정인 이병훈 전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무고한 국민의 생명을 빼앗고 천문학적인 금액의 추징금을 체납했을 뿐만 아니라 사자명예훼손이라는 저열한 범죄 혐의를 받는 전두환에 대한 사법부의 조치가 필요한 때”라고 주장했다.
1인당 20만원… 전두환, 12·12 40년 기념 오찬 전두환(오른쪽) 전 대통령이 1979년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된 12일 서울 강남의 고급 중식당에서 군사반란에 가담했던 최세창 전 3공수여단장,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 등과 함께 오찬을 즐기고 있다. 이 모습을 촬영한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근신하고 반성해도 모자랄 판에 1인당 20만원짜리 기념 오찬을 했다”고 말했다. 정의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인당 20만원… 전두환, 12·12 40년 기념 오찬
전두환(오른쪽) 전 대통령이 1979년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된 12일 서울 강남의 고급 중식당에서 군사반란에 가담했던 최세창 전 3공수여단장,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 등과 함께 오찬을 즐기고 있다. 이 모습을 촬영한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근신하고 반성해도 모자랄 판에 1인당 20만원짜리 기념 오찬을 했다”고 말했다.
정의당 제공

무고한 시민들의 희생이 컸던 광주시는 전 전 대통령의 12·12 기념 오찬 소식에 특히 분노했다.

광주시는 13일 논평을 내고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면서 5·18 관련 재판에 불참하고, 골프 라운딩 등 뻔뻔하고 호화로운 생활을 계속하는 것은 150만 광주시민과 국민을 조롱하는 것”이라면서 “온 국민의 힘으로 만행을 파헤쳐 역사의 심판대에 세우는 것이 민주주의와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고 밝혔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도 성명을 내고 “최근 전씨 일당은 무례함을 넘어선 오만한 행보를 보고 있다”면서 “이제는 헬기 사격과 발포 명령 등 5·18의 진상을 밝히고 전씨와 그 일당의 죄과를 낱낱이 드러내 죗값을 치르게 하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 전 대통령은 12·12 군사반란 40년을 맞아 육군 사조직이자 쿠데타의 주도 세력이었던 하나회 멤버들과 기념 오찬을 한 사실이 확인됐다. 1979년 12월 당시 보안사령관이었던 전 전 대통령은 군 병력을 무단 동원해 계엄사령관인 정승화 육군 참모총장 등을 체포한 뒤 군부를 장악하고 정치적 실세로 떠올랐다.
전두환 전 대통령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두환 전 대통령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되는 날인 12일 전씨가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장면을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12일 공개했다. 임 부대표가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 전 전 대통령 부부에게 질문을 하자 동석했던 한 관계자가 임 부대표의 입을 막고 있다. 2019.12.12 연합뉴스

▲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되는 날인 12일 전씨가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장면을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12일 공개했다. 임 부대표가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 전 전 대통령 부부에게 질문을 하자 동석했던 한 관계자가 임 부대표의 입을 막고 있다. 2019.12.12 연합뉴스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지난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전두환이 최세창, 정호용 등 40년 전 쿠데타 주역들과 함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고급 중식당에서 1인당 20만원 이상 고급 코스요리에 와인잔을 부딪치며 즐기는 모습을 직접 지켜봤다”고 밝혔다.

임 부대표는 전 전 대통령 내외를 포함해 남성 5명, 여성 5명 등 모두 10명이 부부 동반으로 낮 12시부터 오후 2시까지 샥스핀 등을 곁들여 식사를 했다고 밝혔다.

임 부대표는 “(전 전 대통령에게) 제가 정의당 부대표임을 밝히고 ‘40년 전 쿠데타에 대해 자숙하고 계시는 게 바람직하지 않나’, ‘기념 오찬은 부적절하지 않나’라고 물었더니 동석자가 제 입을 가리기도 했다”고 말했다.

임 부대표는 “굉장히 밝고 화기애애했고, 대화 상당부를 전두환이 주도했다”며 “메뉴에 없는 요리와 와인을 계속 추가하면서 12·12를 축하하는 분위기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확인한 바로는 (전 전 대통령이) 오늘 여기 처음 온 것은 아니다”라며 “그 멤버들과 함께 이전에도 와서 식사를 즐기고 간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를 비롯한 피해자 등 관련 단체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를 출발해 5.18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전두환 전 대통령의 적극적인 추징금 추징,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을 촉구하며 전 전 대통령의 자택으로 향하고 있다. 2019.11.12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5.18민주유공자유족회를 비롯한 피해자 등 관련 단체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를 출발해 5.18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전두환 전 대통령의 적극적인 추징금 추징,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을 촉구하며 전 전 대통령의 자택으로 향하고 있다. 2019.11.12 뉴스1

‘전두환을 구속하라!’ 5.18 민주유공자유족회를 비롯한 피해자 등 관련 단체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5.18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전 전 대통령의 적극적인 추징금 추징,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19.11.12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두환을 구속하라!’
5.18 민주유공자유족회를 비롯한 피해자 등 관련 단체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5.18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전 전 대통령의 적극적인 추징금 추징,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19.11.12 뉴스1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