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여교사에 “네 몸 탐하고 싶다” 성추행한 40대 교사 벌금형

입력 : ㅣ 수정 : 2019-12-16 17: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같은 초등학교에서 일하는 여교사에게 “네 몸을 탐하고 싶다”며 성추행을 한 40대 남교사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형사8단독 이태영 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A(47)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2017년 9월 4일 오후 8시쯤 대전 서구의 한 카페에서 같은 초등학교에 근무하는 20대 여교사 B씨에게 “지금 네 몸을 마음대로 만지면서 즐기고 탐하고 싶다”는 등의 말을 한 뒤 거절당했는데도 카페를 나가는 B씨를 쫓아가 끌어안고 어깨와 허리를 감싸는 등의 추행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판사는 “피해자가 상당한 성적 수치심과 정신적 고통을 느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단 범행을 인정하면서 진지하게 반성하고 있는 점, 피해자에게 상담치료비 외 추가로 3000만원을 지급하는 등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양형했다”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