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보호할 연예인에 투표해 주세요” 아동·청소년 인권보호 나선 단체들

입력 : ㅣ 수정 : 2019-12-16 17: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택받아야 하는 아이들, 침해 고발 못해
프로텍트101 프로젝트·법개정 운동 할 것”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 제공

▲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 제공

“선택 받아야만 살아남을 수 있는 시스템 속에서 아동·청소년 문화예술인들은 인권 침해를 참을 수밖에 없습니다.”

EBS TV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방송 중 발생한 10대 출연자에 대한 성희롱·폭행 논란으로 아동·청소년 연예인들의 인권 문제가 불거진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인권 보호를 위한 행동에 나섰다. 진재연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 사무국장은 16일 “아동·청소년들은 현장에서 상품으로만 취급되고, 자신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내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며 “인권 보호를 위한 법 개정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센터와 정치하는 엄마들 등 8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팝업’은 ▲아동·청소년 대중문화예술인의 건강검사·심리치료 의무화 ▲대중문화예술 용역 제공시간 및 야간 용역 제공 제한 ▲학습권 보장을 위한 결석일수 제한 등을 포함한 법 개정을 요구하고 있다.
진재연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 사무국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진재연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 사무국장.

지난 10일에는 아동·청소년 대중문화예술 노동인권 개선을 위해 ‘프로텍트 101-지켜주세요 아동·청소년 연예인 인권’을 시작했다. 오디션 프로그램 조작사건과 아동·청소년 문화예술인 인권 침해에 대해 법적 보호장치와 캠페인이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에서다. ‘국민 프로텍터’(보호자)들이 오디션 프로그램에 투표하듯 법 개정을 요구하는 응원 댓글과 공유에 참여할 때마다 100원이 기부된다. 기부금은 연예 기획사가 밀집한 지하철역에 아동·청소년 연예인의 인권 보호를 요구하는 광고판을 붙이는 데 쓴다.

‘팝업’은 19일과 22일 음악프로 공개방송에서 시민 지지를 얻기 위한 커피차 캠페인을 진행한 뒤, 릴레이 기고와 유튜브 캠페인 등도 펼친다. 이 프로젝트가 마무리되면 실태조사 내용을 토대로 내년 1월 국회 토론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현재 대중문화예술산업법에 따르면 15세 미만 아동·청소년은 주 35시간, 15세 이상은 주 40시간을 넘겨 노동할 수 없다. 그러나 처벌 규정과 구체적인 가이드 라인이 없어 실효성이 없다는 게 단체들의 지적이다. 진 사무국장은 “대중문화예술산업법에 아동·청소년 보호 규정이 있지만 현장에서는 무용지물”이라며 “유아, 영아, 초·중·고교생 등 연령을 더 세분화 해 규정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