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점 폭격 SK vs 3점 폭격 KT… 서로 다른 두 팀의 공격 농구

입력 : ㅣ 수정 : 2019-12-16 19: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 팀 화끈한 공격력에 코트 후끈
최준용(왼쪽)과 허훈. KBL제공

▲ 최준용(왼쪽)과 허훈. KBL제공

득점 1위와 2위. 공격력은 무시무시하지만 득점을 내는 방법은 사뭇 다르다.

서울 SK와 부산 KT가 화끈한 공격 농구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순위는 SK가 1위, KT가 공동 2위지만 평균 득점은 KT가 1위(83.2점), SK가 2위(81.9점)다.

SK는 최준용(200㎝), 최부경(200㎝), 안영준(196㎝) 등 장신 포워드진이 쉴 새 없이 내외곽을 휘저으며 상대를 돌파한다. 전체 평균득점 3위인 자밀 워니(199cm)의 공격력도 빼놓을 수 없다. 농구의 가장 큰 무기인 ‘키’가 되는 공격진에 가드 김선형(187㎝)의 노련한 경기 조율까지 더해지니 상대팀은 속수무책으로 무너진다.

반면 KT는 누구 하나 가릴 것 없이 던져 넣는 3점슛이 강력한 무기다. 추격을 할 때도, 추격을 당할 때도 알짜배기 3점슛을 꽂아 넣다 보니 상대 입장에서는 허무하다. ‘농구대통령’ 허재의 아들 허훈(180㎝)은 단신임에도 상대 장신 수비를 이겨내는 3점슛을 연일 꽂아 넣고 있고, 센터 바이런 멀린스(213㎝)까지 경기당 1.1개의 3점슛을 성공시키다 보니 상대팀으로서는 부담이 크다.
기록을 살펴보면 두 팀의 팀컬러는 확연하게 대비된다. SK는 10개 팀 중 유일하게 국내 선수 50점 이상, 외국인 선수 30점 이상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전력을 자랑한다. 2점슛 시도와 성공도 모두 전체 1위다. 반면 KT는 국내 선수들 평균 득점이 57점으로 전체 1위인 데다 ‘양궁 농구’팀 답게 3점슛 시도와 성공에서 모두 1위다.

화끈한 공격 농구는 팬들의 인기로도 증명되고 있다. 한국농구연맹(KBL)이 16일 발표한 올스타 투표 중간 집계에선 KT의 허훈과 양홍석이 1, 2위를 달리고 있고 SK의 최준용과 김선형도 6위와 7위로 TOP10에 이름을 올렸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12-1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