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도쿄올림픽 기간에도 휴식기 없이 경기

입력 : ㅣ 수정 : 2020-01-14 2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29일 전주서 전북vs수원 개막전
2019시즌 K리그1 우승팀 전북 현대. 출처 K리그 홈페이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9시즌 K리그1 우승팀 전북 현대. 출처 K리그 홈페이지

2020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이 도쿄올림픽 기간에 휴식기 없이 그대로 진행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K리그1 2020 정규라운드(1~33라운드) 일정을 확정해 발표했다.

디펜딩챔피언 전북 현대와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팀인 수원 삼성이 다음달 2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개막전을 갖는다. 2월 개막은 2010년 이후 10년 만이다. 같은 날 지난 시즌 준우승팀 울산 현대와 3위팀 FC서울이 울산에서 격돌한다. 불금 축구는 올해도 계속된다. 팀당 1번씩 모두 12번의 ‘프라이데이 나이트 풋볼’이 열린다. 5월 1일 춘천에서의 강원FC-포항 스틸러스의 맞대결이 시작이다.

연맹은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7월 24일부터 8월 9일 사이 24~26라운드 일정을 잡았다. 현재 김학범호 23명 가운데 20명이 K리그1이나 K리그2에서 뛰고 있다.

연맹 관계자는 “A매치 대회인 월드컵은 국제축구연맹 규정이 있어서 프로리그가 쉬지만 올림픽은 그렇지 않다. 2004년 아테네, 2008년 베이징 때 K리그가 쉰 적이 있으나 아주 예외적인 경우”라고 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1-14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