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임기 후 잊혀진 사람으로 돌아갈 것…현실정치 않고 싶어”

입력 : ㅣ 수정 : 2020-01-14 11: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기 뒤 좋지 않은 모습 아마 없을 것”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받고 있다. 2020.1.14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받고 있다. 2020.1.14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를 마친 이후 계획에 대해 “잊혀진 사람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임기 후 어떤 대통령으로 남고 싶나’라는 질문에 “저는 대통령 이후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냥 대통령으로 끝나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이후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을 한다든지, 현실 정치와 연관을 계속 가진다든지 하는 것은 일체 하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단 대통령을 하는 동안 전력을 다하겠다. 솔직히 구체적인 생각을 별로 안 해봤지만, 대통령이 끝난 뒤 좋지 않은 모습은 아마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