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조국 고초, 마음에 큰 빚”에 하태경 “대통령 포기한 발언”

입력 : ㅣ 수정 : 2020-01-14 21: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엄정 수사 지시해도 모자랄 판에 노골적 조국 수호”
신년 기자회견에서 답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1.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년 기자회견에서 답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1.14
연합뉴스

“대규모 검찰 숙청, 마음의 빚 갚기 위한 건가”
“나라 분열…국민 마음에 진 빚은 안 느껴지나”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큰 빚을 졌다고 발언한 데 대해 “대한민국 대통령이길 포기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하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수사나 재판 결과와 무관하게 조국(전 법무부 장관)이 겪었던 고초만으로도 아주 큰 마음의 빚을 졌다고 했다”면서 “대통령이 아닌 조국 수호 사령관을 하겠다는 선언”이라고 맹비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그 분(조 전 장관)의 유무죄는 수사나 재판 과정을 통해 밝혀질 일이지만, 그 결과와 무관하게 이미 조 전 장관이 지금까지 겪었던 고초만으로도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 검찰개혁 조정법의 국회 통과에 이르기까지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서, 법무부 장관으로서 기여한 것은 크다”고 강조했다.
질문에 답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을 무마했다는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 온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2.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질문에 답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을 무마했다는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 온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2.26 연합뉴스

이어 “국민께 호소한다. 조 전 장관의 임명으로 국민들간에 갈등과 분열이 생겼고, 지금까지 이어지는 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이제는 조 전 장관을 놓아주고, 재판 결과에 맡겼으면 한다. 그 문제에 대한 갈등은 끝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하 대표는 이에 대해 “조국의 거짓말과 위선은 청년들 가슴에 대못을 박고 나라를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분열시켰다”면서 “민정수석 시절 유재수(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등 친문 국정농단에 동조하고 묵인했다”고 주장했다.

하 대표는 “인사권자인 문 대통령은 검찰에 조국 사건에 대해 엄정히 수사할 것을 지시해도 모자란다”면서 “그런데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노골적인 조국 수호의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의 손발과도 같았던 대검 참모진 등 검찰 고위급 인사들의 대거 좌천성 발령과 관련해 “얼마 전 대규모 검찰 숙청도 그 마음의 빚 갚기 위한 것이었나”라고 비판했다.
하태경 책임대표 ‘황교안, 보수 재건 3원칙 수용으로 판단’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날 하 책임대표는 “오늘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의 합의 내용을 발표했는데, 새보수당이 제시한 보수 재건 3원칙을 수용한 것으로 본다”며 “보수재건, 혁신통합을 향한 한걸음의 진전이라 평가한다”고 말했다. 2020.1.13/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하태경 책임대표 ‘황교안, 보수 재건 3원칙 수용으로 판단’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날 하 책임대표는 “오늘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의 합의 내용을 발표했는데, 새보수당이 제시한 보수 재건 3원칙을 수용한 것으로 본다”며 “보수재건, 혁신통합을 향한 한걸음의 진전이라 평가한다”고 말했다. 2020.1.13/뉴스1

하 대표는 “문 대통령이 정말 나라와 국민을 생각했다면 조국을 민정수석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한 것에 대해 사죄했어야 한다”고 일갈했다.

하 대표는 “국민은 큰 충격과 상처를 받았다. 조국에게 마음의 빚을 졌다는 문 대통령, 국민 마음에 진 빚은 안 느껴지는지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