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급한 KIA, 김선빈은 잡았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15 0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년 최대 40억… 조계현 단장 직접 ‘지휘’
김태균·오재원·오주원 등 FA 7명 미계약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내야수 김선빈(왼쪽)이 14일 4년간 총액 40억원에 FA 계약을 맺고 팀에 잔류한 뒤 조계현 단장과 손을 맞잡으며 환하게 웃고 있다. KIA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내야수 김선빈(왼쪽)이 14일 4년간 총액 40억원에 FA 계약을 맺고 팀에 잔류한 뒤 조계현 단장과 손을 맞잡으며 환하게 웃고 있다.
KIA 제공

자유계약선수(FA)를 선언한 김선빈이 14일 KIA 타이거즈와 4년 최대총액 40억원(계약금 16억원·총연봉 18억원·옵션 6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윤규진도 한화 이글스와 1+1년 최대 5억원(총연봉 4억원·옵션 1억원)에 계약을 마치면서 이번 FA 시장에 나온 19명의 선수들 가운데 12명이 계약을 마쳤다.

KIA는 김선빈과 키스톤 콤비를 이뤘던 안치홍이 롯데 자이언츠로 이적하자 조계현 단장이 직접 나서 김선빈 계약을 지휘했다. 2루수를 잃은 KIA로서는 유격수 김선빈마저 잃으면 돌이킬 수 없는 전력공백이 생길 수 있었다. 김선빈은 “KIA에서 선수 생활을 계속할 수 있어 기쁘고, 인정해 주신 구단에 감사하다”면서 “오랜 시간 끝에 계약에 이른 만큼 올 시즌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려야겠다는 책임감을 느낀다. 올 시즌 팀이 좋은 성적을 내는 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제 남은 선수들은 7명. 역대급 한파로 불리는 이번 FA 시장에서 어느 정도 진척이 됐지만 여전히 남은 이들의 계약은 쉽지 않아 보인다. 한화가 김태균, 이성열 2명의 베테랑이 남아 있고, 롯데 역시 고효준과 손승락 2명의 베테랑 투수와 협상을 진행 중이다. 고효준은 롯데와의 협상이 결렬되고 사인 앤 트레이드 등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다.

희귀 자원으로 몸값이 치솟을 것으로 예상되던 NC 다이노스의 포수 김태군도 여전히 협상 소식이 들려오지 않고 있다. 두산 베어스의 캡틴 오재원과 키움 히어로즈의 오주원도 아직 미계약자로 남아 있다.

구단별로 1월 말부터 스프링캠프에 들어가는 만큼 선수들에겐 설날까지가 사실상의 계약 데드라인이 될 전망이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0-01-15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