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첫날 삼성페이 결제 오류로 사용자 불편…2시간 만 복구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14: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페이. 서울신문 DB

▲ 삼성페이.
서울신문 DB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삼성전자 스마트폰 간편결제 서비스 ‘삼성페이’에 등록된 일부 카드에 결제 오류가 발생해 사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이날 업계와 삼성전자 멤버스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오전 10시 40분께부터 2시간 가량 삼성페이 롯데카드, 신한카드 등 일부 카드에서 결제를 시도했을 때 ‘준비중’ 화면에서 결제로 넘어가지 않는 현상이 발생했다.

사용자들은 커뮤니티에서 ‘카드 안 들고 갔다가 편의점에서 허탕 치고 돌아왔다’, ‘공지도 없이 연휴 첫날에 이래도 되는 거냐. 화가 난다’며 불만을 쏟아냈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12시 30분께 공지를 통해 “삼성페이 내 일부 금융사 생체인증이 불가능했다”며 “KICA(한국정보인증)사 생체인증 서버의 오류가 해결돼 현재 정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