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발사·포대 분리 땐 유연성 확대” 성주 기지 배치 방식 변경 우려 고조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06: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미사일방어청장 주한미군 관련 언급
평택 전진 배치하면 中·北 반발 불가피
정부 “한국과 협의 거쳐야 할 문제” 밝혀
22일 오후 경북 성주 사드기지 상공에 미군 수뇌부를 태운 헬기가 비행하고 있다. 이날 미국 태평양사령관, 전략사령관, 미사일방어청장 등 미군 핵심 수뇌부는 사드 기지를 방문했다. 2017.8.22 연합뉴스

▲ 22일 오후 경북 성주 사드기지 상공에 미군 수뇌부를 태운 헬기가 비행하고 있다. 이날 미국 태평양사령관, 전략사령관, 미사일방어청장 등 미군 핵심 수뇌부는 사드 기지를 방문했다. 2017.8.22 연합뉴스

미국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강화에 1조원의 국방예산을 투입하기로 한 가운데 미국 측이 경북 성주의 사드 발사대를 레이더와 분리해 전진 배치시키는 방식을 언급했다.

존 힐 미국 미사일방어청장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미 국방부 내년 예산안 브리핑에서 ‘주한미군 연합긴급작전요구’(JEON) 완료 시 사드·패트리엇을 이용한 주한미군의 전력이 어떤 식으로 강화되는지 3단계로 설명했다.

그는 “1단계는 우리가 능력을 입증한 것인데 사드 발사대를 원격조정하거나 (커버 범위를) 늘리는 것”이라며 “발사대를 포대와 분리할 수 있다면 한반도에 많은 유연성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발사대를 앞에 놓을 수 있고 추가 발사대를 가져올 수 있는 것”이라며 “이런 능력은 현재는 없다”고 했다.

현재는 통상 하나의 레이더 인근에 6개의 발사대가 배치되는데 앞으로 레이더가 운용하는 발사대 수를 늘리고, 발사대 위치도 자유자재로 설정할 수 있게 사드를 업그레이드하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국내 일각에서는 해당 언급에 대해 성주 기지의 현행 사드 배치 방식을 변경하겠다는 의도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만일 레이더를 성주에 두고 발사대를 평택 등으로 전진 배치한다면 중국 및 북한의 반발이 커질 수밖에 없다. 특히 사드 배치 당시 중국이 경제보복을 단행했던 것을 감안할 때 한국은 또 한번 쉽지 않은 선택을 해야 하는 상황에 처하게 된다.

다만 힐 청장은 이날 발사대와 포대를 얼마나 떨어뜨려 배치할 것인지 등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미측으로부터 사드 성능 개선 계획에 대해선 사전에 설명이 있었지만 구체적인 배치 계획은 언급된 게 없다”며 “발사대를 앞으로 옮기거나 추가로 배치하는 부분은 한국과 협의를 거쳐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20-02-1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