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토막 난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펀드에 투자자들 분통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16: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호 외치는 ‘라임 사태’ 피해자들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피해자들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집회를 열고 검찰 수사 등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2.14 연합뉴스

▲ 구호 외치는 ‘라임 사태’ 피해자들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피해자들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집회를 열고 검찰 수사 등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2.14 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 모펀드 2개 손실률이 평균 56%
일부 투자자, ‘대신증권 불완전판매’ 주장


라임자산운용이 환매를 중단한 사모펀드에서 회수할 수 있는 돈이 절반에 그친다는 발표가 나오자 투자자들은 분통을 터뜨렸다.

대신증권을 통해 라임자산운용의 펀드에 가입한 투자자들로 구성된 피해자 모임은 14일 서울 중구 대신증권 본사와 서울 영등포구 금융감독원 앞에서 각각 집회를 열고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집회 참가자 20여명은 ‘대신증권 불법행위 특검 수사 촉구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한 집회 참가자는 “보도를 보고 손실이 날 거라고 예상은 하고 있었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대신증권은 1076억원 규모의 라임자산운용의 펀드를 판매했다. 우리은행(3577억원), 신한금융투자(3248억원), 신한은행(2769억원)과 비교하면, 판매된 펀드 규모는 작지만, 불완전 판매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일부 투자자들은 대신증권이 반포 WM센터에서 2017년 말부터 2018년 중순까지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판매하면서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고 투자성향 분석도 진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집회 참가자들은 대신증권의 펀드 불법 판매 의혹을 특별검사와 검찰 수사로 밝혀달라고 촉구하는 내용을 담은 서류를 금감원에 제출했다.

법무법인 광화가 법적 대응에 나설 투자자들을 모집하려고 만든 인터넷 카페에서도 투자자들의 분노가 이어졌다. 투자자들은 댓글을 통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손실률 46%를 믿을 수 없다”라며 허탈감을 토로했다. 라임자산운용에 따르면 기준가격 조정 결과 이달 18일 기준 평가금액은 ‘플루토 FI D-1호’는 -46%, ‘테티스 2호’는 -17%로 예상된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