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

따로 자리, 따로 인사…정병국 “우린, 같이 갈 사람들” 쓴소리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2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팽팽한 긴장 속 미래통합당 첫 의총
새보수·전진당 입당파에 별도 인사 요구
앞쪽 자리 앉아 있다 어색한 분위기 연출
심재철 “함께 인사하자” 부랴부랴 수습


황교안 불출마 의원 호명하며 감사 인사
유승민 이름 빠져… “틈새 있나” 의구심


이언주 영도 전략 공천에 김무성 불쾌감
새로운보수당 출신 유의동(왼쪽부터), 이혜훈, 오신환, 정병국 의원과 미래를향한전진4.0 출신 이언주 의원, 옛 안철수계 김영환 전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의원총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유한국당에 흡수 통합된 것 같은 모습이 연출되자 유감을 표하며 “우리는 새로 들어온 사람들이 아니고 같이 미래통합당을 만든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새로운보수당 출신 유의동(왼쪽부터), 이혜훈, 오신환, 정병국 의원과 미래를향한전진4.0 출신 이언주 의원, 옛 안철수계 김영환 전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의원총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유한국당에 흡수 통합된 것 같은 모습이 연출되자 유감을 표하며 “우리는 새로 들어온 사람들이 아니고 같이 미래통합당을 만든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우리 자리만 따로 마련한 것은 심히 유감입니다. 우리는 새로 들어온 사람들이 아니고 같이 미래통합당을 만든 사람들입니다.”

새로운보수당 출신 정병국 의원은 18일 미래통합당 상견례 자리로 마련된 첫 의원총회에서 쓴소리부터 내놨다. 의총이 마치 새보수당·미래를향한전진4.0 의원들에 대한 ‘흡수 통합’ 환영식처럼 연출된 까닭이다. 새누리당이 쪼개진 지 3년 2개월여 만에 통합당 지붕 아래 다시 만난 의원들 사이에는 어색한 긴장감이 흘렀다.

사회를 맡은 민경욱 의원은 새보수당 출신 이혜훈·오신환·유의동·정병국 의원과 전진당 출신 이언주 의원, 옛 안철수계 김영환 신임 최고위원을 단상으로 불러내 인사말을 부탁했다. 이들 자리도 앞쪽에 별도 귀빈석처럼 꾸몄다. 이에 정 의원은 “인사를 하려면 다 같이 해야지. 우리가 왜 따로 해야 하느냐”며 “지도부가 이런 식으로 하시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발언 후에는 이름표가 붙은 좌석 대신 뒤쪽 옛 자유한국당 의원들 사이에 섞여 앉았다. 이에 심재철 원내대표가 급히 일어나 “그럼 우리 다 같이 일어나 인사하자”고 제안하며 상황을 수습했다.

한국당계와 비한국당계 간 틈새는 계속 포착됐다. 서울 종로에서 헌혈을 마치고 뒤늦게 도착한 황교안 대표는 발언대에서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한 의원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호명했지만 새보수당에서 통합을 촉구하며 불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의원의 이름은 빠뜨렸다. 유 의원은 전날 통합당 출범식에 이어 이날 의총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공천권을 둘러싼 잡음도 끊이지 않고 있다. 앞서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부산 중·영도구, 6선) 의원은 이날 “공천관리위원회가 이언주 의원을 부산 중·영도구에 전략공천하면 지역 표심이 분열될 게 뻔하다”면서 “지역에서 예비후보들이 뛰고 있는데 경선 기회를 박탈하면 정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날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이 의원의 전략공천 가능성을 시사한 발언을 두고 반발한 것이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공관위도 아니면서 아직도 막후정치를 하려는 행태는 매우 심각한 구태정치”라고 맞받아쳤다.

한편 통합당 공관위는 이날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낸 유일준 변호사를 공관위원으로 추가하기로 했다. 통합 논의 당시 나온 ‘공관위 확대’라는 목소리를 수용한 것이다. 아울러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으로 한국당에 당적을 두고 있던 유영하 변호사는 통합당 출범일에 탈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탄핵에 찬성한 새보수당과의 합당에 대한 불만 표시로 해석된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2020-02-19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