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0번 씻어도 물값 월 1950원…손씻기의 경제학은 ‘돈보다 예방’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1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초 내로 씻으면 세균 파괴 효과 없어…비누 없이 맹물로 잘 씻으면 88% 제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 감염증을 막는 1순위 예방법은 손 씻기다.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는 손 씻기를 ‘자가예방접종’에 비유한다. 그렇다면 30초 동안 흐르는 물에 손을 씻을 때 물 사용량과 예상 요금은 어느 정도일까.

18일 서울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가정에서 지름 15㎜짜리 수도꼭지를 이용해 가장 센 수압(1.5㎏/㎠)으로 10초간 손을 씻을 때 사용하는 물은 2.4ℓ이다. 20초는 4.8ℓ, 30초를 틀어 놓으면 7.1ℓ의 물이 소비된다. 10~30초 동안 손을 씻어도 수도요금은 0원이다. 10원 미만의 요금은 부과되지 않기 때문이다.

만약 매일 10번 30초 동안 손을 씻는다고 가정하면 한 달(30일) 물 사용량은 2142.6ℓ이고 수도요금은 1950원이 나온다. 음식을 먹기 전, 귀가 후, 돈을 만지거나 기침을 한 뒤에 매번 손을 씻어도 수도요금은 2000원 정도만 더 내면 되는 셈이다.
손을 씻을 때는 비누 거품을 충분히 내서 최소 15초 동안 마찰을 일으키는 것이 중요하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계면활성제인 비누로 바이러스나 세균의 막을 파괴할 수 있지만 손등과 손끝, 손가락 사이 등 곳곳을 비빈 뒤 물로 헹궈야 한다”며 “1~5초 동안 씻으면 시늉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고체비누는 흐르는 물에 한 번 씻은 뒤 사용하는 게 좋다. 항균 기능은 없어도 된다. 핸드 드라이어나 종이타월을 이용해 손을 말리고, 수도꼭지는 종이타월로 감싸거나 팔꿈치로 눌러 잠그는 것이 바람직하다. 손을 씻은 다음 핸드크림을 발라도 오염이 되는 것은 아니다.

비누가 없으면 맹물도 대안이다. 오한진 을지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바이러스는 맹물로도 씻어 내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조언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물로 철저히 씻으면 손에 있던 세균이 99.8% 제거되지만 흐르는 수돗물만으로도 88.0%를 제거할 수 있다. 다만 담아 놓은 물은 세균 제거율이 63.6%로 떨어진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20-02-1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