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신천지 모든 성도 명단 제공…개인정보 보안 전제”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09: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홈페이지 통해 ‘총회장님 특별편지’ 전해
이만희 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 서울신문DB

▲ 이만희 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 서울신문DB

“교육생도 검사 받을 수 있도록 할 것
대구교회 많은 피해 입어 마음 아프다”
정부, 고위험군 시작으로 전체 신도 조사
정보 유출 우려해 이름 제외한 정보 제공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교주 이만희 총회장은 “신천지 전 성도 명단을 제공하고 전수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그는 이날 홈페이지에 낸 ‘총회장님 특별편지’를 통해 “아울러 교육생들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 총회장은 “모든 것은 정부에서 성도들의 개인정보 유지 및 보안 방안을 마련하는 전제하에 진행할 것”이라면서 “정부 시책에 적극 협조해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는 성도가 되자”고 당부했다.

그는 “우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극복을 위해 정부에 적극 협조해 왔다”면서 “특히 대구교회 성도님들이 많은 피해를 입어 마음이 아프다”고도 했다.
신천지 홈페이지 캡처

▲ 신천지 홈페이지 캡처

이날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도 보도자료를 내고 “신천지 교회 측과의 협의를 통해 전국의 신천지 교회 전체 신도 명단과 연락처를 협조받기로 합의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부는 신도 명단을 확보하는 대로 고위험군에 대한 진단검사를 시작으로 전체 신천지 신도를 조사할 계획이며, 조사 결과는 수시로 공개하기로 했다. 신천지 전체 신도 명단은 현재 기준으로 약 21만 5000명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 측은 개인정보 유출을 우려해 이름을 제외한 주민등록번호와 주소 등의 정보를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신천지가 제공하는 전체 신도 명단에는 정식 신도가 아닌 예비신도, 즉 ‘교육생’은 포함되지 않는다. 중대본은 교육생 명단 제공도 요구했지만, 신천지 측은 교육생은 지회 차원의 예비신도이기 때문에 중앙 차원에서 명단을 확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