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심재철 ‘음성’ 판정… 그래도 총선 후보자 모두 고위험군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04: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국회 본회의 ‘코로나 3법’ 등 처리
총선 국면 감염 위험성 고조 긴장 지속
방역활동 나선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5일  서울 종로구 숭인동에서 방역 활동을 하고 있다. 2020.2.25 황교안 후보 측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방역활동 나선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5일 서울 종로구 숭인동에서 방역 활동을 하고 있다. 2020.2.25 황교안 후보 측 제공/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와 접촉했던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등이 검사 결과 25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폐쇄됐던 국회도 방역을 완료하고 26일부터 정상 가동돼 미뤘던 본회의를 개최한다.

통합당은 이날 심 원내대표, 전희경 대변인, 곽상도 의원 등 지난 19일 국회 토론회에서 확진환자와 동석했던 의원들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토론회에 참석하지는 않았으나 주요 당직자들과의 접촉으로 검사를 받은 황교안 대표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통합당은 26일부터 당 공식 회의를 재개하고 공천관리위원회 면접 심사도 재개할 방침이다. 다만 확진환자 급증으로 감염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점을 고려해 참석자 전원 마스크 착용 등을 준수할 예정이다.

국회도 정상화된다.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6일 본회의를 열어 코로나 대책 특위 구성안과 ‘코로나 3법’, 노태악 대법관 임명동의안을 처리하는 의사 일정 재개에 합의했다. 대정부질문은 다음달 2~4일로 순연해 실시하기로 했다.

초유의 국회 폐쇄 사태는 일단락됐지만 4·15 총선을 앞두고 예비후보 모두가 언제든 ‘슈퍼 전파자’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구에서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을 만나는 정치인과 예비후보들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주요 정당이 악수 등 대면접촉 선거 운동을 중단했으나 지역 곳곳을 누비는 복잡한 동선이 불가피한 후보들의 감염 위험성이 클 수밖에 없다. 특히 당 공식 회의나 의원총회, 본회의를 계기로 전국 각지의 국회의원들이 모였다 다시 전국으로 흩어지기 때문에 보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20-02-26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