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0만원 초반대 ‘가성비 폰’ 승부수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04: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G Q51’ 오늘 출시… 올해 실속형 주력
전후면 4개 카메라·1300만 화소 탑재
‘LG Q5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LG Q51’

LG전자가 30만원 초반대 중저가 스마트폰 ‘LG Q51’을 26일 국내에 출시하며 ‘가성비 폰 전략’에 본격 시동을 건다. 이 제품을 시작으로 올해 LG전자는 국내에선 100만원 넘는 프리미엄 제품 대신 가성비를 중시하는 요즘 고객들의 취향에 맞게 실속형 제품을 지속적으로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스마트폰 사업에서 지난해 1조원의 적자를 기록하는 등 19분기 연속 적자 행진에서 반등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LG전자가 국내 이동통신 3개사를 통해 선보일 ‘LG Q51’은 6.5인치 크기의 디스플레이를 적용했고 전후면에 4개의 카메라를 탑재했다. 전면에 1300만 화소의 고화질 카메라, 후면에는 1300만·500만·200만 화소의 표준·초광각·심도 카메라를 각각 심었다. ‘경쟁력을 갖춘 실속형 제품’이란 키워드에 맞게 다양한 기능도 아우르고 있다. 프리미엄 제품에만 들어가던 최대 7.1채널 ‘DTS:X’ 입체음향 기능을 넣었고 미국 국방부에 군사표준규격에 맞는 수준으로 내구성도 강화했다는 설명이다. 구글 어시스턴트 기능이 추가돼 ‘오케이 구글’을 부르면 알람, 검색, 문자메시지 보내기 등을 음성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는 올해 5G 시장 개화로 이통사들이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는 미국, 유럽, 일본 등에는 프리미엄 모델인 V60씽큐를 선보인다. 한국 시장에는 100만원 미만으로 가격이 책정될 G9씽큐와 같은 ‘매스 프리미엄’ 제품을 선보이는 투 트랙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지난 1월 말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LG전자 측은 “V60씽큐는 글로벌 전용 제품으로 준비하고 한국 시장에는 디자인과 합리적 가격을 갖춘 매스 프리미엄폰을 내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때문에 올해 5G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는 것이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에 절실한 과제다. LG전자 측은 프리미엄부터 보급형까지 다양한 모델을 국가별 상황에 맞춰 적기에 출시해 5G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20-02-26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