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신도 여의도순복음교회 “주일예배 그대로”

입력 : ㅣ 수정 : 2020-02-27 18: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일예배 횟수 줄이고 목사·장로 중심으로”…대구에 의료지원금 10억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개신교 부활절 연합예배 모습. 최근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연합 등 보수 개신교 연합기구의 통합 움직임이 일고 있어 교계 안팎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개신교 부활절 연합예배 모습. 최근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연합 등 보수 개신교 연합기구의 통합 움직임이 일고 있어 교계 안팎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서울신문 DB

국내 개신교회 가운데 가장 많은 신도수를 보유하고 있는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 사태에도 불구하고 오는 주일 예배를 예정대로 열기로 했다. 다만 주일 예배 횟수를 축소하고, 참석자도 장로·목사 등 교회 직분자 중심으로 줄이기로 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대구에 의료지원금 10억원을 보내기로 결정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27일 이영훈 담임목사와 박경표 장로회장 등 당회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회의에서 이렇게 결정했다고 밝혔다.

기존 7부까지 진행한 주일 예배는 5부로 줄이고 목사, 장로, 권사 등 교회 직분자 중심으로 자발적으로 예배에 참석하는 소수 인원으로만 예배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교회 측은 전했다.

이에 따라 교구버스 운행도 중단하고, 노약자와 어린이는 가정에서 온라인 예배로 대신하도록 권고했다. 예배 이후 교회 성전도 개방하지 않는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다음달 3일 대구시를 방문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정세균 총리, 권영진 대구시장을 만나 위로의 뜻과 함께 대구 시민들의 위한 10억원의 의료지원금을 전달하기로 결정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등록 신도가 56만여명으로 추산된다. 국내 초대형교회들이 10만명 안팎임을 고려할 때 가장 큰 규모로 알려져 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