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15년 연속 판매왕’ 정송주씨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0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송주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송주씨

“비결이요? 특별한 건 없어요. 남들보다 영업에 전념하는 시간이 많기 때문일까요? 하루하루 성실하게 보내면서 어떻게 해야 고객이 만족할 수 있을지 늘 고민하고 있어요.”

정송주(49) 기아자동차 망우지점 영업부장은 27일도 눈코 뜰 사이 없이 바쁜 하루를 보냈다. 서울신문과의 간단한 전화 인터뷰 중에도 수차례 고객에게서 걸려온 전화를 응대했다. 기아자동차는 이날 정 부장을 지난해 기아차 ‘판매왕’으로 선정했다. 지난해 566대를 판매한 그는 2006년 이후 15년 연속 판매왕 자리를 지키고 있다.

정 부장은 1999년 영업을 시작한 뒤 지난해까지 기아차 6535대를 팔았다. 비결을 물었더니 그는 “업무 시간에 한눈팔지 않고 최대한 집중한다”면서 “고객이 처한 상황을 읽어내 맞춤형으로 차량을 선택하도록 하는 방법을 매일 고민한다”고 전했다. 그는 “요즘 고객들은 예전보다 ‘자기만족’에 집중한다. 올해 목표는 판매량이 아니라 이들의 만족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것”이라면서 “제가 하는 일이 다른 직원들에게 누가 되지 않게끔 자세를 바르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정 부장 외에도 김경수 잠실지점 영업과장(408대), 박광주 대치갤러리지점 영업부장(379대), 정태삼 전주지점 영업부장(348대), 이선주 당진지점 영업부장(322대) 등이 판매 우수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20-02-28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