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국내 코로나19 확진 최대 폭 증가…하루새 571명 늘어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7: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2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2.2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2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2.28
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8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오전 발표 대비 315명 늘어났다고 밝혔다.

지난 밤 사이 256명의 신규 환자가 나온 데 이어 오후에 315명이 추가되면서 이날 하루에만 57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날 일일 신규 확진자 수 505명보다 많은 수치다.

이로써 국내 확진자 수는 총 2337명으로 늘어났다.

사망자는 오전 9시와 같은 13명을 유지했다. 보건당국은 “추가적인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오후 신규 확진자 315명을 지역별로 보면 대구가 265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충남이 19명, 경북 15명, 경기 6명, 경남와 울산 각각 3명, 부산 2명, 대전과 강원 각각 1명 순이었다.

누적 의심환자 수는 7만 8830명이며, 그 중 4만 8593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를 해제했다.

검사 중인 사람은 3만 237명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