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간 줄서 겨우… 낼 서류는 왜이리 많은지”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02: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상공인 1000만원 긴급대출 첫날 혼선
사전홍보 안 돼 9장 떼러 4번 왔다갔다
신청자 몰려 번호표 300개 정오에 소진
“1분기 매출 감소 증명하기 어려워 막막”
마스크보다 더 절박합니다 25일 대구 북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구북부센터로 가는 길목인 아파트 단지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이 대출 상담 번호표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소상공인 1000여명은 새벽부터 번호표를 받고자 기다렸지만 800명까지만 배부됐다. 대구 뉴스1

▲ 마스크보다 더 절박합니다
25일 대구 북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구북부센터로 가는 길목인 아파트 단지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이 대출 상담 번호표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소상공인 1000여명은 새벽부터 번호표를 받고자 기다렸지만 800명까지만 배부됐다.
대구 뉴스1

“오전 9시에 번호표 받아서 6시간 만에 상담을 받네요. 또 떼오라는 서류는 뭐가 그리 많은지…. 세무서랑 주민센터를 네 차례나 왔다 갔다 했어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게 경영안정자금 직접 대출을 시범적으로 실시한 25일, 서울서부센터(마포구)로 대출을 신청하러 온 박애숙(63)씨는 한숨을 푹 쉬었다. 구로구에서 학생들을 상대로 분식집을 운영하는 박씨는 코로나19로 개학이 연기되면서 수입이 거의 없다. 급한 대로 생활비를 충당하기 위해 현금서비스 540만원을 받았지만 더이상 버틸 수 없자 소상공인공단을 찾았다.

소상공인공단의 전국 62개 센터가 대출 심사부터 모든 과정을 원스톱으로 진행하는 직접 대출은 평균 3일 이내에 대출이 실행되는 장점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비상경제회의에서 소상공인에게 신속한 자금 공급을 주문하자 중소기업벤처부와 소상공인공단이 내놓은 방안이다. 은행 대출이 어려운 신용등급 4등급 이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며 1000만원(특별재난지역은 1500만원)이 한도다.

하지만 일선 현장 곳곳에서 혼선이 빚어졌다. 사업자등록증과 매출액 확인 서류, 납세증명서 등 구비 서류가 9개나 됐지만 사전에 홍보가 되지 않아 대출을 신청하러 온 사람들이 뒤늦게 서류를 떼러 돌아다녔다.

소상공인공단은 지난달 13일부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과 보증기관·시중은행을 연결해 주는 간접 대출을 시행 중인데, 직접 대출까지 취급하면서 창구는 한층 더 혼잡해졌다. 직접 대출은 간접 대출보다 확인해야 할 서류가 많아 접수하는 데 최대 1시간 30분가량 걸렸다. 서울중부센터(종로구)는 오전 9시부터 번호표를 나눠 주다 정오쯤 300번이 넘어가자 접수를 일찌감치 마감했다. 이후 센터를 찾은 사람들은 그대로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구비 서류가 여전히 까다롭다는 지적도 나왔다. 대출을 받으려면 올해 1~3월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이상 줄었다는 걸 증명해야 하는데 쉽지 않았다. 세종센터에 대출을 신청하러 온 최모(59)씨는 “반기마다 소득세 특례를 적용받고 있어 국세청 서류로는 3개월 단위로 수입을 증명하는 게 불가능하다”며 “카드사에 매출액 증빙자료를 요청하거나 통장 입출금 내역을 모두 출력해 대조해야 하는데 막막하다”고 하소연했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서울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2020-03-26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