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핵항모 루스벨트호 승조원 3700명 하선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3명 코로나 확진… 괌 호텔서 자가격리
1000명은 남겨… 안보전략 타격 입을 듯
미 핵항모 시어도어 루스벨트함 AFP 연합뉴스

▲ 미 핵항모 시어도어 루스벨트함
AFP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SOS’를 쳤던 미국의 핵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호 승조원들이 1일(현지시간)부터 하선을 시작했다. ‘전쟁도 아닌데 승조원들이 죽을 판’이라는 브렛 크로지어 루스벨트 함장의 긴급 서한이 알려지면서 승조원의 하선에 대해 반대했던 해군 수뇌부가 하루 만에 입장을 뒤집은 것이다. 또 다른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호에서도 2명의 승조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국의 글로벌 안보 전략이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토머스 모들리 미 해군장관 대행은 이날 국방부 기자들에게 “1000여명의 승조원이 루스벨트호에서 내렸고, 추가로 2700여명을 3일까지 하선시킬 계획”이라면서 “모든 승조원을 빼낼 수도, 빼내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000여명의 필수 인력을 남기겠다는 의미다. 모들리 대행은 “지금까지 683명이 검사를 받았고, 9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항모에서 내린 승조원들은 괌의 호텔 등 여러 시설에 분산 수용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해군은 여론에 떠밀려 전날 ‘하선 불가’ 입장을 바꾼 것에 대한 불편한 기색도 드러냈다. 모들리 대행은 “편지를 작성한 행위에 대한 보복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편지를 외부로 유출한 인원에게는 처벌이 가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루스벨트에 이어 레이건호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미국의 항모 전체가 코로나19 사정권에 들어선 분위기”라면서 “앞으로 몇 달간 미국의 글로벌 안보 전략에 타격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20-04-0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