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김무성 “2년 뒤 대권 주자 만들 ‘킹메이커’ 될 것”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30 10:10 politics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베트남을 열광시킨 포용의 리더, 박항서 감독을 만나다’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2018. 9. 17.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베트남을 열광시킨 포용의 리더, 박항서 감독을 만나다’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2018. 9. 17.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김무성 미래통합당 전 의원은 29일 ‘킹메이커’로서의 계획을 밝혔다.

김무성 전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TV에 출연해 “대권 주자로 활약할 인물은 만들어진다고 생각한다. 흥행 과정을 통해 자유경쟁을 붙이면 2년 뒤 국민에게 충분히 인정받을 후보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호언했다.

김 전 의원은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출범한 것에 대해서는 “우리를 옭아맨 두꺼운 장벽을 깨고 나갈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차선의 카드라고 생각한다. 적극적으로 협조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통합당 출신인 ‘무소속 4인’(홍준표·권성동·윤상현·김태호)의 복당 문제에 대해서는 “당장은 어렵지만, 김종인 체제가 굳어지면 이른 시일 내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최순실을 잘못 관리한 책임은 있다”면서도 “(징역) 33년형은 과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제가 만들었던 대통령인데 제일 먼저 선도해서 탄핵을 시킨 사이가 돼 괴롭다. 박 전 대통령과 저는 만나면 안 됐을 운명으로 좋지 않은 결과가 돼 버렸다”고 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