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올여름도 펄펄 끓는 서유럽…스페인에서 42도 관측이래 최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8-01 11:35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영국·이탈리아·프랑스 기온도 40도 가까이 치솟아

스페인 해변에서 일광욕하는 관광객들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발레아레스 제도에 위치한 마요르카 섬의 해변에서 관광객들이 일광욕을 즐기고 있다. 영국은 스페인에서 입국하는 모든 사람에게 2주간 의무격리조치를 내렸다.2020.07.29. AP 연합뉴스

▲ 스페인 해변에서 일광욕하는 관광객들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발레아레스 제도에 위치한 마요르카 섬의 해변에서 관광객들이 일광욕을 즐기고 있다. 영국은 스페인에서 입국하는 모든 사람에게 2주간 의무격리조치를 내렸다.2020.07.29.
A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가 앓는 와중에 유럽이 다시 폭염사태를 직면하며 이중고를 겪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책으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추세지만 푹푹 찌는 날씨가 마스크 착용을 힘들게 만들고 있다.

스페인 국립기상청(AMET)은 30일(현지시간) 북부 해양도시 산세바스티안 지역 기온이 섭씨 42도까지 올랐다고 밝혔다고 AP, AFP 통신 등이 31일 보도했다.

AMET는 이 같은 고온은 1955년 기록을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65년 만에 최고치라고 설명했다.

스페인 동부 팔마데마요르카섬에서도 28일 기온이 섭씨 40.6도에 달해 이 지역 사상 최고 기온을 경신했다.

AMET는 지난 한달간 여러 지역에서 한여름 밤 최저기온이 섭씨 20도 이상인 ‘열대야 현상’이 자주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폭염의 원인으로는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가 지목되고 있다.

AMET는 “1980년대 이후 연간 폭염 일수가 두 배로 늘었다”며 “기후변화가 폭염의 빈도를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오스트리아 등에서도 역대급 폭염 기록이 나왔다.

영국 기상청에 따르면 런던 서부에 있는 히스로 공항은 31일 섭씨 37.8도를 찍었다. 이는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이자 역대 세 번째로 더운 날로 기록됐다.

이탈리아 14개 도시에는 폭염에 따른 비상경계령이 내려졌고, 프랑스는 3분의 1개에 달하는 101개 주(departement)에 경보를 발령했다.

네덜란드 35도를 찍었고, 오스트리아와 불가리아에서도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