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추석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막판만 에이스? ‘스토브리그’ 임동규 같은 외인들 얄미운 활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16 07:27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샘슨·로맥 등 후반기 들어서 ‘펄펄’
美마이너 중단에 재계약 가능성 커져

올해 초 막을 내린 화제의 야구 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백승수(남궁민 역) 단장은 팀의 프랜차이즈 타자 임동규(조한선 역)를 내보내는 것으로 팀의 개혁을 시작한다. 임동규가 순위싸움이 한창일 때 못하다가 후반기에 잘하는 스탯관리형 선수이기 때문이다.

프로야구에도 후반기 성적이 두드러지는 ‘임동규형 외국인 선수’가 있다. 순위싸움이 치열한 시즌 초중반에는 고민거리였다가 갑자기 에이스로 등극하는 경우다. 이들에게는 ‘드디어 본모습을 찾았다’는 평가와 함께 ‘다음 시즌도 잘할 것’이라는 기대가 뒤따른다.

메이저리그 풀타임 선수로 기대를 모았던 아드리안 샘슨(롯데 자이언츠)이 대표적이다. 샘슨은 8월까지 5승7패 평균자책점(ERA) 6.35로 부진했지만 최근 3경기만 한정하면 19와3분의2이닝 동안 단 3실점만 허용했다.

벤 라이블리(삼성 라이온즈)도 있다. 라이블리는 5월 옆구리 부상으로 팀을 두 달여 이탈한 뒤 돌아왔지만 성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2경기에서 15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지난 13일 “라이블리의 마음가짐이 달라졌다”며 부활을 반겼다.

팀 타선의 부진으로 시즌 내내 어려움을 겪은 SK 와이번스로서는 제이미 로맥의 활약이 반갑기도 원망스럽기도 하다. 한국 무대 4년차인 로맥은 7월까지 0.251의 타율로 부진했지만 8월 타율 0.315와 홈런 5개로 살아나더니 9월에는 타율 0.326과 홈런 4개로 더 달아올랐다.

후반기 존재감을 보여줄 선수로 크리스 플렉센(두산 베어스)도 있다. 플렉센의 시즌 성적은 4승3패 ERA 3.76으로 시즌 초반 에이스 역할을 하던 그는 발목부상으로 두 달 가까이 팀을 비운 뒤 지난 9일 복귀했다. 부상으로 뜻하지 않게 어려울 때 자리를 비웠다가 돌아온 그가 잔여 시즌 어떤 활약을 보여주느냐에 따라 그에 대한 평가도 달라질 전망이다.

올해 코로나19로 마이너리그가 취소되면서 구단들은 대체 선수 업데이트가 멈췄다. 꾸준히 봐온 선수가 있지만 내년에도 잘해 줄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다. ‘임동규’처럼 후반기 성적이 좋은 외국인 선수의 재계약 가능성이 커지는 이유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0-09-16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