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트럼프 전처 “멜라니아 영부인 역할? 너무 조용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16 11:48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바나 트럼프 영국 토크쇼 출연해
멜라니아 활약 질문에 “잘 모르겠다”

“내가 영부인”, “체코대사 하고파” 등
그간 각종 언론인터뷰서 화제 뿌려
이방카 등 3남매 낳고 15년 부부지간
멜라니아 트럼프 영부인(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부인인 이바나의 젊은 시절 사진(오른쪽). AP,서울신문DB

▲ 멜라니아 트럼프 영부인(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부인인 이바나의 젊은 시절 사진(오른쪽). AP,서울신문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부인이었던 이바나(71)가 현재 부인인 멜라니아의 영부인 역할에 대해 “너무 조용하다”며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바나는 그간 “내가 퍼스트레이디”, “트럼프, 재선 말고 골프나 쳐라” 등의 발언으로 화제가 돼 왔다.

이바나는 영국 ITV의 토크쇼 프로그램 ‘루즈 위민(Loose Women)’에 출연해 멜라니아의 영부인 역할에 대해 “잘 모르겠다. 매우 조용하고, 아주 많은 곳을 가지는 않는다”며 “꼭 가야 할 때는 가기는 하는데, 하지만 매우 조용하다”고 답했다고 15일(현지시간) 더힐이 보도했다.

또 멜라니아와 직접 친분은 없다는 그녀는 “트럼프와 통화는 하나 그의 사생활에는 관여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바나는 그간 인터뷰에서 도발적 발언으로 주목을 끌어왔다. 2018년 페이지식스와 인터뷰에서 “(트럼프는) 2020년 재선에 도전할 필요가 없다. 부유한데 임기 마치고 골프나 치러 다녀라”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2017년 10월 자신이 낸 회고록을 홍보하기 위해 ABC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나와서는 “내가 원래 트럼프의 첫 번째 아내(first Trump wife)”라며 “내가 퍼스트레이디”라고 농담을 섞어 말했다. 또 “백악관 직통 전화번호를 갖고 있지만 멜라니아가 있어 트럼프에게 전화하고 싶지 않다. 그 어떤 질투도 유발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당시 멜라니아 측은 영부인 자리를 두고 농담을 한데 대해 정색하며 반박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 당선 직후에는 뉴욕포스트 인터뷰에서는 농담처럼 “체코 대사로 임명되고 싶다”고 말해 ‘위자료 대사’라고 비꼬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이바나는 체코 모델 출신으로 1977년부터 1992년까지 15년간 트럼프와 살았다. 트럼프 주니어, 이방카, 에릭 등 2남 1녀가 이바나의 자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배우 말라 메이플스와 부부의 연을 맺었었고, 2005년 슬로베니아 모델인 멜라니아와 세번째 결혼했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